<제1247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47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12.02 09:45
  • 호수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박종국
남·1994년 10월21일 진시생

문> 국문학을 전공하면서 교육계나 언론계통에 뜻을 두고 있던 중 어느날 갑자기 컴퓨터에 빠져 진로에 혼선이 옵니다. 어느 쪽을 택해야 할지 답답해 문의드립니다.

답> 귀하는 교육계에 이어 문단에도 입문하게 돼, 작가로서의 길이 열려 두 가지 모두에 만족해 명성과 재물을 동시에 이루게 됩니다. 컴퓨터 쪽은 잠시 스치는 취미이며, 진로로 선택한다면 후회와 실패로 이어집니다. 학부과정을 마치고 대학원 진학으로 식견과 인격의 질을 높이고 키우며 큰 길을 향해 전진하세요. 암기력과 응용력이 함께 어우러져 특유의 재능과 포용력이 좋습니다. 운이 성숙해 나이답지 않고 노련한 점은 있으나, 조금 더 구체적이고 계획적인 생활이 요구됩니다. 앞으로 3년 간은 스스로 만들어가는 수련 과정으로 삼고 양보다 질을 우선하도록 하세요.

 

임유정
여·1980년 12월20일 술시생

문> 늦은 나이에 아직 결혼도 하지 못하고 직장도 한계를 느껴 외국으로 나가볼까 하는데, 엄청난 모험인 것만 같아 두렵습니다. 혹시 잘못되면 어찌 하나 하는 불안 때문에 망설여집니다.

답> 해외로 나갈 수 있도록 계획을 잘 수립하세요. 귀하의 해외 진출은 모험이 아니라 당연한 길이므로 성공하게 됩니다. 본래 적선지운이며 사회사업과 인연이 이어져, 그동안 지켜온 복지 분야에 종사하고 해외에서 더 큰 성장을 이루게 됩니다. 변동운에 힘입어 해외진출은 확실하고 앞으로 2년 간은 사회생활과 함께 공부를 병행하도록 하세요. 석·박사과정입니다. 주장이 너무 강하고 성격이 밝지 못해 가까웠던 사람들도 멀리하게 됩니다. 고쳐나가세요. 연분은 뱀띠와의 인연으로 곧 만나며 5월생은 제외입니다. 미래가 밝으니 희망을 가지세요.

 

신정민
남·1987년 6월11일 사시생

문> 어려운 가정 형편상 휴학을 하고 지금은 자동차 정비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데 너무 막연하고, 결혼 문제도 고민이 많습니다.

답> 귀하는 아직 사회운이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다시 복학해 학업을 마치는 것이 우선이며 지금 학업을 포기하면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평생 후회하게 됩니다. 때를 놓치면 시험운이 없어 시간만 낭비하여 두 가지 모두 잃게 되니, 명심하고 학업을 우선하세요. 충분합니다. 성격이 원만하고 대인 관계가 좋아 인기가 많지만, 이론과 상식에 너무 집중돼 정신과 생활반경의 폭이 매우 좁습니다. 생각이 많아 필요 이상의 정신 소모가 많고 어느 것 한가지에 집중하지 못합니다. 스스로 약점과 단점을 개선하고 보완하는 것이 성공의 지름길입니다.  

 

권지은
여·1983년 12월25일 사시생

문> 병원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하는데 1979년 8월 사시생인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기가 생기지 않아 걱정이 많습니다. 또한 지업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자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답> 두 분은 아주 좋은 배필이며 필연입니다. 그리고 건강, 애정, 자녀, 재물 등 모든 것이 상생해 행복의 조건을 고루 갖추고 있습니다. 남자분 운에서 자녀가 다소 늦어지고 있으나 내년 상반기에 첫번째 임신에 이어 두 자녀를 얻게 돼, 자녀에 대한 문제는 말끔히 해결됩니다. 귀하는 재복과 식복을 고루 갖추고 있어 남편의 사업에 커다란 도움이 됩니다. 적극 참여하세요. 지금 운영중인 지업사는 계속 운영하세요. 내년 상반기에는 사업 확장으로 확고한 기반을 다지게 됩니다. 희망과 자신감을 가지고 두 분이 혼연일체되어 밝은 미래를 열어나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