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두·이나래 이별...“나는 연애할 자격 없다”
강두·이나래 이별...“나는 연애할 자격 없다”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11.2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강두 이나래 (사진 : '연애의 맛' 시즌3)
▲ 강두 이나래 ⓒ<연애의 맛> 시즌3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연애의 맛 시즌3> 강두와 이나래가 결별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 방송된 <연애의 맛 시즌3>에서 강두와 이나래의 두 번째 동묘 데이트가 진행됐다.

동묘에 처음 와본 이나래는 신기한 듯 연신 놀라운 표정을 지어보였고 강두는 이나래에게 토스트와 식혜, 모자, 장갑 등 소소한 선물을 해주기도 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그러나 동묘 데이트가 끝나고 열흘 뒤 이나래는 강두에게 개인적인 일을 언급하며 “아쉽게도 함께하는 건 여기까지인 것 같다. 사실 결정한 건 좀 됐는데 이걸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랐다. 얼굴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아 보자 했다”고 강두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나래는 “오늘 내가 보자고 한 건 내 개인적인 일 때문”이라며 “아쉽게도 함께하는 건 여기까지인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죄송하다. 사실 결정한 건 좀 됐는데 이걸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랐다”라며 “얼굴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보자 했다”고 밝혔다.

이에 강두는 “그래도 이렇게 보고 얘기해줘서 용기 내줘서 고맙다”고 답했다.

한편, 강두는 <연예의 맛 시즌3> 첫 방송서 “하루 생활비 1500원일 때도 있었고 없을 때도 있다. 나는 연애할 자격이 없다. 한 달에 30만원, 50만원을 버는데 무슨 연애를 하냐. 말이 안 된다. 포기하자고 생각했다”며 생활고를 토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아왔기에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