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선‘플라시도 도밍고’
8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선‘플라시도 도밍고’
  • 최민이
  • 승인 2009.01.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국 팬들의 음악열정 늘 기억하고 있죠"

호세 카레라스, 루치아노 파바로티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불리는 플라시도 도밍고가 지난 13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내한공연을 열었다.
플라시도 도밍고는 공연을 앞두고 1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팬이 보여준 음악에 대한 애정을 깊이 간직하고 있다”며 “다시 돌아와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의 한국 공연은 3대 테너의 내한공연이 있었던 2001년 이후 8년 만이다. 리사이틀로는 소프라노 홍혜경과 함께한 1995년 이후 14년 만이다.
올해로 데뷔 40주년을 맞은 그가 그동안 크고 작은 오페라에서 맡은 배역만 126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대기록이다. 중요한 것은 아직 이 기록이 진행형이라는 점. 올해 2개의 배역을 더 보탤 예정이다. <시몬 보카네그라>와 <일 포스티노>의 주역으로 출연한다. 특히 <시몬 보카네그라>에서는 바리톤 음역을 담당하기로 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정말 마음에 드는 특별한 오페라 배역이라서 맡은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앞으로 바리톤으로 바꾼다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테너이다”라며 일부 국내 언론에서 보도된 바와 같이 바리톤으로 전향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요즘 성악가로는 물론 지휘자, 오페라 극장 운영자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지휘자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 런던 코벤트가든 등 유명 공연장에서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등을 지휘하기도 했으며 현재 미국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와 LA 오페라 극장의 총감독을 맡고 있기도 하다.
그는 “다양한 일을 맡고 있는데 그중 가장 성취감을 주는 것은 젊은 음악가를 발굴하고 후원하는 일이다”라고 전했다.

그래서인지 그는 이번 콘서트에 두 명의 젊은 여성 성악가를 초청했다. 뛰어난 외모와 노래 실력으로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은 영국 출신의 메조 소프라노 캐서린 젠킨스와 미국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지영씨. 특히 이씨는 2004년 도밍고가 기획한 젊은 성악가 발굴 프로그램에 발탁돼 현재 미국을 무대로 활약하고 있다. 도밍고는 한국 공연인 만큼 비록 국내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재능이 많은 한국 성악가 이씨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고 제안했다. 둘은 콘서트에서 마스카니의 오페라 <프리츠의 사랑> 중 ‘체리 듀엣’을 불렀다.

도밍고는 “앞으로도 젊고 유망한 음악가들의 후원자 역할을 계속할 것이다”라며 “젊은 가수들을 통해 대중들은 클래식의 재미를 느끼고 클래식계는 더욱 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은퇴 여부에 대해 “더하거나 덜할 것도 없이 지금처럼 아름다운 노래를 들려주는 것이 저의 바람이다”라며 당분간은 은퇴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