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널드 파머, ‘골프 전설’ 기념우표 발행
아널드 파머, ‘골프 전설’ 기념우표 발행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11.25 09:52
  • 호수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국 골프 선수로 4번째
생전 PGA투어 통산 62승

지난 10월2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연방우체국(USPS)은 미국의 골프전설 아널드 파머가 생전에 스포츠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을 기리기 위해 2020년에 우표를 발행하기로 했다. 2016년에 87세의 나이로 숨진 파머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62승을 올렸다. 이 중 7승은 메이저 대회에서 기록했다.

내년에 발행되는 기념우표는 파머가 1964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US오픈에서 우승했을 때 모습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기념우표는 내년에 발행될 예정이지만 정확한 발행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우표에는 1964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US오픈에서 파머가 우승했을 당시의 모습이 담긴다.

파머의 딸 에이미 사운더스는 “이런 방식으로 아버지를 기념하게 돼 매우 영광”이라며 아널드 파머 재단을 대표해 성명을 냈다.

미국 우표에 골프 선수의 모습이 담기는 것은 파머가 4번째다. 메이저 대회 13승이 있는 바비 존스, 1913년 US오픈 우승자 프랜시스 위멧,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전설적인 선수인 베이브 자하리아스가 1980년대에 기념우표에 실린 적이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