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11.19 09:20
  • 호수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올림픽 가고 싶다”

‘골프 황제’타이거 우즈(미국)가 지난 10월19일 로이터통신과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출전은 나에게 커다란 목표”라며 “2020년 대회가 지나면 앞으로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올림픽 출전 의사를 밝혔다.

우즈는 “내가 처음 올림픽 경기장에 가 본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였다”며 “골프가 그동안 올림픽에서 열리지 않다가 정식 종목이 된 만큼 나도 그의 일부가 되고 싶다”고 올림픽 출전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2020년 도쿄 출전 의사 밝혀
미국 4위 이내 들어야 가능

골프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부터 정식 종목이 됐지만 당시 우즈는 부상 등의 이유로 출전하지 못했다. 올림픽 출전은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출전 자격이 부여된다. 한 나라에서 2명씩 출전할 수 있지만, 세계 랭킹 15위 이내 선수들은 같은 나라에서 최대 4명이 나갈 수 있다.

우즈는 현재 세계 랭킹 9위지만 그보다 앞선 순위에 브룩스 켑카(1위), 더스틴 존슨(3위), 저스틴 토머스(5위), 패트릭 캔틀레이(6위), 브라이슨 디섐보(8위) 등 미국 선수들이 5명이나 있다. 따라서 우즈가 도쿄올림픽에 나가려면 2020년 6월 말 세계 랭킹 기준 15위 이내를 유지하면서 미국 선수 중에서는 4위 안에 들어야 한다.

아니면 우즈보다 높은 순위에 있는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을 포기해야 우즈까지 순서가 돌아온다. 또 우즈의 순위가 15위 밖으로 밀리면 미국 선수 가운데 2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얻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