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방져서” 동네 후배 흉기로…
“건방져서” 동네 후배 흉기로…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1.15 14:16
  • 호수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동네 후배를 살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40)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4분경 부천시 소사구 한 아파트서 B(36)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아파트에 이들과 함께 있던 C(40)씨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출석해 “B씨가 나이가 어린데 친구인 C씨에게 반말하고 건방지게 행동해 홧김에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전날 오전 11시경 B씨의 자택인 해당 아파트서 함께 술을 마셨던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