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교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김창룡 교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1.15 11:41
  • 호수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임명된 김창룡 인제대 교수
▲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임명된 김창룡 인제대 교수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지난 11일,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차관급)으로 임명됐다. 

김 위원은 지난 12일 “야당 주장과 달리 가짜뉴스 관련 일만 하기 위해 방통위에 온 게 아니다”라며 “방송과 통신이 융합돼 미디어 환경이 변하는 만큼 통신 분야에 대해서도 공부해 성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짜뉴스 뿐만 아니라 방송·통신분야 전반에서 성과를 내겠다”며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해 정확한 뉴스가 보도되도록 지원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김 위원은 건국대 낙농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런던시티대 언론학 석사, 영국 카디프대 언론학 박사를 거쳤으며 <AP통신> 서울특파원, <국민일보> 기자 경험이 있다.

“정확한 뉴스 보도되도록”
저서 <…가짜뉴스> 총리 선물 화제

방송위원회 시절 보도교양심의위원·선거방송심의위원 활동을 했다.

최근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라는 책을 출간했는데, 이 책을 이낙연 국무총리가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들에게 선물하며 화제를 모았다. 

청와대는 “신문·통신사 기자, 언론연구원, 신문방송학과 교수 등을 역임하며 다양한 언론 분야서 이론과 실무를 쌓은 전문가로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 제고, 방송통신 이용자 보호 등 관련 현안을 효과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