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한중청소년스포츠 교류> ‘오고 가고’ 친선의 시간
<제12회 한중청소년스포츠 교류> ‘오고 가고’ 친선의 시간
  • JSA뉴스
  • 승인 2019.11.13 17:02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JSA뉴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중국 쓰촨성 러산시서 열린 12회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에 배드민턴, 농구, 탁구 등 3종목 79명의 한국선수단을 파견했다.

이번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 선수단 파견은 지난 7월 전북 전주서 진행했던 초청 교류에 이어 진행됐으며, 아시아 스포츠의 주역인 한국과 중국 선수단 총 159명이 다시 한 번 경기력 향상 및 상호 친선의 시간을 가졌다.

중국 쓰촨성 러산시 개최
3종목 79명 선수단 파견

양국 청소년 선수들은 일주일 간 종목별 합동훈련 및 친선경기뿐만 아니라, 낙산대불과 곽말약 고택 관람, 문묘 및 성인례 체험 등 중국 현지 역사·문화 탐방을 통해 양국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친목을 다졌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는 2008년 제주특별자치도서 처음 개최된 이후 3회 교류 사업부터는 매년 양국 간 초청·파견 형식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다양한 국제 스포츠 교류를 통해 한국과 중국 청소년 선수들이 경기력을 향상하고 양국 간 문화 및 역사에 대한 이해를 높여 상호유대를 강화해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