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나뭇잎 일기’ 허윤희
<아트&아트인> ‘나뭇잎 일기’ 허윤희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11.12 11:40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나뭇잎에 써내려간 하루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롯데갤러리 청량리점서 허윤희 작가의 개인전 내가 숲에 갔을 때 Forest of Time’을 준비했다. 허윤희는 한국과 독일, 프랑스 등 세계 각지서 개인적인 경험과 자연에 대한 고찰을 작품으로 풀어내고 있다.
 

▲ 허윤희,야생의 숲 3,2019,charcoalonpaper,76x57cm
▲ 허윤희,야생의 숲 3,2019,charcoalonpaper,76x57cm

허윤희 작가는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린다. 지난해 4월에는 <나뭇잎 일기>라는 책도 냈다. 매일 나뭇잎 한 장과 함께 삶을 돌아본다. 200855일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한 일이다. 그렇게 써내려간 나뭇잎 일기는 1000여장이 넘는다. 그중 20082009, 20112012년 일기 380여편을 묶어 책으로 냈다.

나뭇잎 일기

허윤희는 <나뭇잎 일기>나뭇잎을 들여다보고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 흐트러진 마음이 어느새 고요해진다. 나는 그 시간이 참 좋다날마다 나뭇잎 일기를 쓰는 행위는 나에게 하나의 의식과도 같다고 적었다.

이어 오늘 하루를 진실하고 아름답게 살고자 하는 기도이며 삶에 대한 간절하고도 뜨거운 사랑의 노래가 아닐까라며 나뭇잎 일기가 쌓여 하루가, 한 계절이, 1년이, 세월이 차곡차곡 쌓인다. 그렇게 우리의 시간과 만남, 삶을 뒤돌아본다고 표현했다.

허윤희는 매일 산책하면서 자연으로부터 많은 위로를 받았다. 나무 사이를 걸으면 마음이 평화로워졌고 몸과 마음을 쉴 수 있었다. 언제나 건강한 생기를 얻었다. 허윤희에게 산책은 자기 자신과 만나는 시간이었다.

2008년 5월부터 시작
11년 넘게 매일 기록

그는 산책을 하면서 삶을 돌아보고 그 의미를 곰곰이 생각했다매일 삶을 자세히 들여다보면서 삶을 더 사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숲은 생기뿐만 아니라 시듦도 있는 곳이다. 발아하는 생명과 썩고 거름이 되는 순환이 일어나는 공간이기도 하다. 허윤희의 작품에선 이 같은 시각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의 작품에는 새파랗고 싱그러운 잎도 있는 반면 단풍이 들거나 벌레가 먹은 잎도 있다. 저마다 다른 양태로 계절을 따라서 혹은 그것에 반해서 여러 모습을 선보인다.

그림과 함께 자리하는 매일의 감상과 사유는 조용히 공명한다. 나뭇잎 일기를 쓰기 시작하고 11년이라는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허윤희가 쓴 글들은 짧은 시구서 긴 산문으로 발전했다. 힘줘 쓰지 않았지만 글씨에는 긴장감이 어려 있다. 나뭇잎 일기 하나하나는 저마다의 빛깔을 가진다.
 

▲ 허윤희,꿈,2002,charcoalonpaper,21x27.9cm
▲ 허윤희, 꿈, 2002, charcoalonpaper, 21x27.9cm

나뭇잎 일기 작업이 조우하는 것을 기록해 남기는 과정이라면, 목탄 드로잉은 일시적인 상황을 작가 스스로 받아들이는 흐름을 담은 작업이다. 목탄은 재료 특성상 벽에 그어지면 쉽게 부러지고 또 먼지로 바스러진다. 허윤희가 목탄으로 벽에 그리는 드로잉은 전시가 끝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탄생하는 시점부터 끝을 갖는 한시적인 속성을 품고 있다.

벽이라는 큰 공간을 채워나가면서 목탄을 휘두르고 그어내는 과정엔 신체의 궤적이 반영된다. 벽과 목탄이 닿는 직접적인 접촉서 허윤희의 수행 과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목탄가루가 얹힌 허윤희의 손은 어떤 상황에선 선을 흐리게 지워내기도 하고, 여백을 채우는 자취가 된다.

탄생과 동시에 끝이 있는 목탄
드로잉 통해 삶의 초연함 표현

언뜻 모순적으로 보이는 상황서 과감함과 망설임은 서로 역할을 바꾸곤 한다. 드로잉서도 작업중 부분적으로 지워진 부분은 안개처럼 흐릿하지만 도리어 그 존재를 확실히 드러낸다.

결국 사라질 운명의 벽화는 파편적으로 봤을 때는 갈등이나 모순으로 보이지만 전체로 보면 하나의 대류로 받아들여진다. 허윤희의 목탄 드로잉은 어떤 개념이라도 입장에 따라 언제든 양가적으로 이해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갖는다.

이번 전시에선 허윤희가 독일 유학 시절 겪었던 어려움을 그린 작품 윤희 그림도 만날 수 있다. 아크릴 물감, 잉크, 목탄, 연필 등 다양한 매체로 시도한 작품은 공간상 초입에 있지만 관람 순서로는 마지막에 위치한다. 해당 작품이 허윤희의 시작점이면서 근간임을 드러내는 연출이다.

목탄 드로잉

롯데갤러리 관계자는 허윤희의 목탄 드로잉과 나뭇잎 일기를 보면 상반된 제작방식과 미감, 스케일을 느낄 수 있다. 그러면서도 매일 조금씩 변하는 나뭇잎과 그것을 보며 스쳐 지나가는 생각을 담아내는 마음, 지워질 것을 알면서도 그려낸 목탄 드로잉의 수행이 어딘가 맞닿아 있음을 관객들이 알아차릴 수 있길 바란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이번 전시는 윤희 그림작업서 출발한 두 갈래의 줄기를 통해서 자연과 시간에 대한 허윤희의 소박한 시선이 담긴 숲을 함께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오는 24일까지.


<jsjang@ilyosisa.co.kr>

 

[허윤희는?]

학력

이화여대 서양화과 졸업
독일 브레멘예술대학교 마이스터쉴러 취득

개인전

내가 숲에 갔을 때롯데갤러리(2019)
마음 채집실디스위켄드룸, 서울(2018)
시간의 빛깔갤러리 밈(2017)
‘4
월의 정원갤러리 토스트(2017)
윤희 그림디스위켄드룸(2016)
새의 말을 듣다’ LIG Art Space(2016)
어둠은 환히 빛나고길담서원 한뼘미술관(2015)
길 위의 노래카이스트 리서치앤아트(2014)
먼지의 노래한신갤러리(2014)
나무의 말’ 63스카이아트 미술관(2013)
, 지다담 갤러리(2012)
배추, , 후쿠시마갤러리 소소(2012)
보리수나무 아래쿨투어팔라스트 베딩(2012)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