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1일 ‘가래떡 데이’ 시대별 떡 변천사
11월11일 ‘가래떡 데이’ 시대별 떡 변천사
  • 구동환 기자
  • 승인 2019.11.11 12:00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빼빼로만 있냐고요∼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11월11일이 ‘빼빼로데이’라고만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날은 농업인의 날이자 ‘가래떡데이’기도 하다. 각 시대별로 인기있는 떡의 대해 알아봤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996년부터 11월11일을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한 농업인의 날로 제정했다.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분의 긍지를 고취시키고, 전 국민들에게 농업의 소중함을 전파하자는 취지에서다. 떡은 상고시대부터 명절 음식, 통과의례 음식, 생업의례 음식, 무속의례 음식, 선물용 음식, 제사음식으로 사용됐다. 관습은 오늘까지 계승돼오고 있다. 또 밥을 대신할 수 있는 역할까지도 하고 있다.

오래 전 떡은 주식이었는데, 밥이 주식이 되면서부터 의례음식으로 바뀌게 됐다. 떡은 한자로는 병(餠)이라고 표기한다. 떡을 조리 형태로 정의하면 ‘곡물의 분식 형태의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떡은 농경문화의 정착과 그 역사를 함께하는 우리의 대표적인 전통음식 중 하나다. 

▲1980년대 = 떡 방앗간이 늘어난 시기다. 인기가 많은 떡 종류로는 쑥인절미와 콩가루를 묻힌 인절미, 가래떡이 있다. 인절미는 찹쌀가루를 쪄서 절구에 찧은 뒤 찐 콩과 같은 것들을 잘게 만들거나 가루로 만들어서 고물로 묻혀 만드는 한국 떡의 한 종류다. 찹쌀떡의 형태를 이용해 어떤 고물을 쓰느냐에 따라 그 종류는 다양해진다.

가래떡은 물에 불린 멥쌀을 빻은 가루에 다시 일정량의 물을 부어 반죽한 것을 쪄내 길쭉하게 뽑아낸 떡을 말한다. 가래떡 판매가 늘어나면서 신당동에는 떡볶이 거리도 조성됐다. 당시 1980년대 중반에는 떡볶이 가게만 50개를 넘어설 정도로 붐이 일었다. 지금도 1980년대 추억의 떡볶이 맛을 그리워하는 이들도 많다.

▲1990년대 = 이때는 떡가루에 콩이나 팥 따위를 섞어 시루에 켜를 안쳐 찐 시루떡이 인기가 많았으며 오늘날에도 잔치, 제사, 시속음식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당시 떡 문화를 되살리기 위해 떡케이크가 등장했다. 빵 대신 떡을 기반으로 만든 케이크로, 대체로 크림보다는 떡고물이나 콩가루 등을 첨가했다. 단순히 떡을 쌓는 제품만이 아니라, 실제 빵을 기반으로 하는 케이크와 디자인에 신경 쓴 제품들도 많이 등장하고 있다. 현재 떡케이크는 다양한 떡 판매 전문점서 판매되고 있다.

즉석떡볶이 인기 얻고 거리 조성
떡케이크·떡카페 등 새로운 변신

▲2000년대 = 2000년대 중후반부터 현대인의 입맛에 맞추려는 시도가 이뤄졌다. 떡을 디저트로 해석한 ‘떡카페’가 등장했다. 떡카페는 먹기 좋도록 작고 예쁘게 만든 50~70종의 다양한 떡과 식혜, 전통차, 커피 등을 판매하는 휴식공간을 제공했다. 안정적 수요를 확보한 떡이라는 상품과, 밝고 깨끗한 이미지를 결합했다. 작은 떡을 낱개로 팔아 음료와 곁들여 먹게하는 식이다. 제빵 재료와 기술을 혼합한 ‘퓨전떡’이 속속 등장하면서 떡의 변신은 더 과감해졌다.

▲ 2010년대 = 학교 앞 분식집이란 이미지서 탈피해 깔끔한 매장으로 탈바꿈한 떡볶이 가게가 늘어난 시기다. 떡볶이도 프랜차이즈 시대에 돌입한 것이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2010년 12월 전국의 떡볶이 프랜차이즈 점포수는 2203곳에 이른다. 2009년과 비교해 1075곳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런 움직임에 날개를 단 것은 ‘죠스떡볶이’다. 이외에도 ‘아딸’ ‘국대떡볶이’ 등이 큰 인기를 얻었다. 과거와 달리 깨끗하고 몸에 좋은 음식을 찾으려는 이용객들의 인식 변화도 떡볶이 프랜차이즈가 늘고 있는 데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현재 = 최근에는 떡이 디저트 음식으로 자리 잡았고  내용물에 제빵 재료를 첨가해 더 가볍게 만들어 젊은이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설기의 포슬포슬한 식감을 위해 쌀가루에 물 대신 두부를 넣거나 찐 콩을 갈아 넣기도 한다. 수제크림, 앙버터 등 떡 안에 들어가는 재료는 무궁무진하다.

새로운 떡 개발에 앞장서는 곳은 SNS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중 ‘청년떡집’이 선보인 떡은 ‘SNS 대란떡’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젊은 층에서 인기가 뜨겁다. 화제의 떡은 티라미슈 크림떡. 떡에 커피향을 더하고 마스카포네 치즈크림을 채워 넣는다. 커피와 함께 먹는 디저트로 냉장을 하면 아이스 찰떡처럼 즐길 수 있다.

퓨전 떡집이 늘면서 선물용을 넘어 간식이나 식사 대용으로 떡을 찾아 먹는 젊은층도 늘어나고 있다. 퓨전떡을 먹는 모습을 SNS에 인증사진을 올리고 후기를 남기는 것이 하나의 놀이문화가 됐다.

퓨전떡을 즐겨먹는 A씨는 “예전에는 특별한 날에만 떡을 먹었다. 가래떡, 꿀떡 등 명절이나 큰 행사가 있을 때만 먹었는데, 요즘은 편의점이나 떡 파는 가게서 사 먹기도 한다. 기존 떡에 새로운 맛을 첨가하는 건 기발한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9do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한국당 영입설 진상은?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자유한국당 영입설을 부인했다. 김 대표는 한국당 지지를 철회한다고도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문 보도에 한국당 영입 대상이니 뭐니 하며 올랐다”며 “사실을 말씀드리자면 (한국당서)전화 한 통 없었다. 의논조차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혀 섭섭하지 않았다. 제 삶의 옵션에 없던 일”이라며 “저는 여전히 기업가이고 공천에 연연하지 않는다. 사람 눈이 두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전 7시경 “한국당 지지를 철회한다”고 선언하며 “교만과 부패와 무지식으로 똘똘 뭉쳤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한국당 영입설을 반박하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당 대표님과 한국당을 응원하고 기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 배지 달고 거들먹거리며 월급 받고 사는 건 제게 더욱더 재미없는 일이고 정말 하기 싫은 일”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정부 비판하는 것도 하기 싫은 일”이라며 “내 이웃이 죽기 때문에 해야 하므로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표는 영입설을 부인하는 글을 올린 뒤에도 “한국당은 수구꼴통”이라는 해시태그(#)를 계속 사용하며 한국당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 “’말 바꿔도 괜찮다.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있는 단체”라며 “한국당에는 지켜야 할 가치가 없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무엇을 지켜야 하는지 모르는 것이 너무 위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