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투톱’ 차기 원내사령탑 쟁탈전
‘황교안 투톱’ 차기 원내사령탑 쟁탈전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11.11 11:10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공천권이 걸렸다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서 한껏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차기 원내사령탑을 놓고 벌이는 경쟁이다. 아직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라 분위기는 더욱 심상치 않게 흘러가는 중이다. <일요시사>는 치열한 원내사령탑 쟁탈전을 취재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중진 유기준 의원(4선)이 원내대표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이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나를 도와줄 때라 생각한다”며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연장해도 되지만, 중요한 일이 산적해 있고 당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원칙(원내대표의 임기는 1년)에 따라 새로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그냥 바꿔?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2월10일까지다.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일 경우 의원들의 재신임을 통해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 나 원내대표 본인도 임기 연장에 대한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유 의원은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 당시 나 원내대표를 도왔다고 주장한다. 나 원내대표가 당선된 경선서 유 의원은 원내대표 도전을 준비했지만,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를 구하지 못해 중도포기한 바 있다.

만약 유 의원이 이번 경선에 뛰어든다면 3번째 도전이다. 앞서 지난 2016년 5월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원내대표 경선서 이명수 의원과 짝을 이뤄 도전했지만, 총 119표 중 7표를 얻는 데 그쳤다.

유 의원이 원내대표 당선 여부에 따라 얻을 수 있는 득실은 명확하다. 만약 원내대표 경선서 유 의원이 당선된다면, 그의 정치적 중량감은 한층 높아진다. 공천서도 유리한 고지에 오른다.

한국당 지도부가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되면, 원내대표는 당연직 선대위원을 맡는다. 당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다. 차기 원내대표 경선이 과열 양상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반면 경선서 떨어질 경우 당장 내년 총선서의 공천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유 의원은 현재 같은 당 김태흠 의원이 제기한 ‘중진 용퇴론’ 명단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유 의원의 의지는 어느 때보다 굳건해 보인다. 최근 나 원내대표 지도부의 대여 전략·전술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4월 벌어진 ‘패스트트랙 사태’서 원내지도부가 전략적 미스를 저질렀다고 지적했으며, ‘조국 사태’ 당시 한국당 지지율을 끌어올리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실책’이라고 표현했다.

비단 유 의원만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는 후보군만 대여섯명이다. 유 의원을 포함해 강석호·심재철·윤상현·안상수·주호영 의원 등이 그들이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황 대표와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사람으로 원내대표를 새로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존재한다.

임기 한 달도 안 남아…
‘진흙탕 전쟁’으로 가나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정치권에선 흔히 ‘투톱’이라고 부른다. 당 대표가 바깥일을 한다면, 원내대표는 안살림을 챙기기 때문이다. 당 대표는 전국적 당 조직을,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을 대표한다. 얼핏 각자의 영역이 명확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하는 일의 경계가 모호하다. 이에 투톱 사이에는 늘 긴장감이 흐른다.

한 사안에 대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소위 ‘엇박자’를 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와 우원식 전 원내대표,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정우택 전 원내대표가 엇박자를 내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정치권이 투톱의 호흡을 따지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 최근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밝힌 바 있는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최근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 역시 엇박자를 노출했다.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고발당한 한국당 의원에게 가산점을 주겠다는 취지로 말하자 황 대표가 나 원내대표를 향해 경고성 발언을 했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황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나온 바로 다음날인 지난달 23일, 당 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공천 규칙은 공천관리위원회의 심사와 엄격한 절차가 있는데, 그런 것(특정 의원들에 대한 가산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의원들에게, 또 (총선 출마를)준비하는 사람들에게 공천 규칙은 예민한 사안”이라며 “그런 것(공천 규칙)과 관련해 근거 없이 자꾸 이런저런 말들을 하면 당 전체의 질서를 흐트러뜨리는 해당 행위”라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실상 나 원내대표를 겨냥한 발언으로 읽힌다.

나 원내대표의 재신임에 관한 여론은 당내서 극명하게 갈린다. 일부는 나 원내대표의 최근 실책을 지적하며 재신임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특히 이러한 부정적 반응은 비박계에서 강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내 비박계의 수장 격인 김무성 의원은 최근 나 원내대표의 실책을 크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가 지난달 22일, 의원총회(이하 의총)서 조국 전 장관 인사청문특위 소속 의원 14명에게 표창장과 5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줬다. 

한 번 믿어?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국회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서 “하기 싫은 말인데, 의총서 앞에 쭉 불러내서 줄 세우더니 표창장을 주고 봉투까지 주는 것을 보고 아연실색했다”며 “‘저거 왜 저러나, 미친 것 아니냐’고 뒤에서 궁시렁거리는 소리가 그 얘기더라”라고 지적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를 재신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재신임을 주장하는 측은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는 경선을 펼치다 계파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공천이라는 민감한 사안이 걸려 있어 의원들이 스스로 줄을 설 수 있다는 우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