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술병과 여스타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술병과 여스타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1.13 17:12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수지·아이린 보고 소주 고르나∼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술병과 여스타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정부가 음주 미화 방지 차원서 술병에 인기 연예인 사진 부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지난 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복지부는 술병 등 주류용기에 연예인 사진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방향으로 관련 규정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청소년에 영향”

현재 주류 광고 기준은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제10조를 통해 규정하고 있다. 해당 규정은 임산부나 미성년자를 광고에 등장시키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나 음주 미화와 관련해선 ‘음주행위를 지나치게 미화하는 표현’ 정도로 명시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주류용기에 연예인 사진을 부착한 나라는 한국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

반면 담뱃갑에는 흡연 경고 그림으로 암 사진을 붙이는 등 금연정책은 갈수록 강화되고 있다. 2019년 기준 국가금연사업은 약 1388억의 예산을 편성해 집행하고 있지만 음주 폐해 예방관리 사업 예산은 약 13억에 불과하다. 담배의 경우 금연사업을 전담하는 정부 부서가 있지만, 음주는 전담부서도 없는 상황이다.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정감사서 술병에 연예인 등 유명인의 사진이 부착돼있는 실태를 지적한 바 있다.

여성 연예인 사진 술병 부착금지 검토
OECD 회원국 중 유일…미화 방지 시급

남 의원은 “성인과 청소년의 음주율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가운데 담뱃갑에는 암환자 사진을 부착해 경각심을 제고하고 있다. 담배와 술 모두 1급 발암물질이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암, 고혈압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함에도 불구하고 술과 담배를 대하는 태도의 온도차가 너무 크다”며 “공익광고도 보니까 2019년 기준 음주 관련 광고는 1%도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OECD 회원국 중 술병에 연예인 사진을 붙여 판매하고 있는 사례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연예인과 같은 유명인들은 아이들과 청소년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 소비를 조장할 수 있기에 최소한 술병 용기 자체에는 연예인을 기용한 홍보를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서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은 “복지부와 협의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답했고, 복지부는 음주에 대한 인식변화를 유도하는 데 TV 공익광고가 홍보에 효과적이란 지적에 동의하며, 올해 4억500만원서 내년 3억9000만원으로 줄어든 음주폐해 예방 홍보예산 확보에 노력하기로 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찬성합니다. 장사꾼들의 상술입니다. 국민건강에 해가 되는 상품은 미화시키지 못하게 해야죠’<stee****> ‘좋은 거는 선진국 좀 배워라’<jame****> ‘술 뭐가 좋다고 젊은 연예인을 쓰냐? 어찌 보면 청소년들의 우상인데…정말 잘했다’<spir****>

‘담배처럼 혐오 사진 부착해라. 한국은 음주에 너무 관대함. 흡연으로 인한 손실비용보다 음주에 의한 게 훨씬 크다’<ejcr****> ‘진작 했어야 하는 것을 이제 와서 하다니…’<dfsf****> ‘음주운전같이 목숨이 달린 문제는 죄다 술이 관련돼 있는데…그럼에도 담배에는 혐오사진 붙이는 동안 소주는 인기 여자 아이돌 내세워서 광고나 하고…전혀 경각심이 없었다’<aksw****>

‘뭐가 좋다고 연예인 쓰냐?
‘사진 붙어있어 술 사겠냐?’

‘백화점에서 2년 동안 수입맥주랑 소주 관리했었는데, 정말 술병에 연예인 사진 붙여놓은 건 우리나라밖에 없어서 의아했다’<hand****> ‘앞으로 맥주도 연예인 홍보 하지 마! 왜 해외주류가 싸겠나?’<zjav****> ‘솔직히 맞는 말이다. 담배는 모자이크 처리하면서 술은 방송에서도 버젓이 마시고 있다’<ybjj****>

‘술을 연예인 사진보고 고르는 사람이 있나?’<ajda****> ‘아이고 의미 없다. 광고모델이 무슨 상관이냐?’<gyus****> ‘술병에 겨우 연예인 사진 붙어있다고 술을 더 하겠냐?’<mint****> ‘그럼 남자 사진 붙이면 여성 음주가 늘어나고? 교과서에 연예인 사진 붙이면 학생들 공부 엄청 열심히 하겠네’<yjhe****>

‘과자에는 살찐 사람 사진 붙입시다! 음료수에는 충치사진 붙입시다! 감자탕집에는 돼지 도살장면 사진을 붙여야 합니다!’<1231****> ‘누구 머리에서 이런 생각이 나왔는지 답답하다’<khs0****> ‘드라마나 영화 방송서 술을 물 먹듯하는 장면, 연예인들 음주를 자랑처럼 말하는 것부터 없애라’<mhyl****>

‘담배 피우는 장면이 금지됐듯이 술 먹는 장면, 만취 장면…금지까지는 아니더라도 확 줄여줬으면 합니다’<jong****>

“방송부터 없애라”

‘소주는 서민들의 희로애락이며 늘 가까이서 함께해주는 서민들의 친구다. 기분 나쁘거나 슬플 때 좋은 사람들과 추억을 쌓을 땐 늘 함께했다. 소주는 서민들의 애환을 말없이 들어주는 조용한 친구다. 누구의 사진도 필요 없다. 그 자체로만 좋다’<cyh1****>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음주 사망자 보니…

국내서 음주로 매일 13명꼴로 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이해국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발표한 ‘알코올중독 폐해 감소를 위한 정책개발 과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알코올 관련 질환에 따른 사망자 수는 4809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13명이 술 때문에 숨진 꼴이다. 

알코올 관련 질환 사망자는 2013년의 4476명보다 333명(7.4%) 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상위 수준이다. 국내 알코올 정책 평가지표는 21점 만점에 7점으로, OECD 30여개국 중 22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주 관련 연간 예산은 15억원인 반면 흡연은 1400억원, 암은 1200억원, 자살은 160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