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
<대한민국 대표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11.11 09:48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세계 심장에 깃발을 꽂다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대표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세계의 심장 뉴욕 맨해튼에 진출했다.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180㎡ 규모의 점포로 오픈하고 대박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작년 일본 도쿄 중심가 진출에 이어 뉴욕 맨해튼에까지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치즈닭갈비의 계획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뉴욕1호점 최경림 회장을 만나 뉴욕 중심가에서 매장을 오픈한 배경과 한국 브랜드의 미국 진출 전략에 대해 인터뷰했다.
 

최 회장은 “현재 일평균 매출은 4000달러 수준이고 아직 본격적인 광고를 하지 않은 상태라, 광고도 하고 시간이 좀 지나 인지도가 올라가면 매출이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의 90%가 외국인이고 한국인은 10% 남짓으로 외국인의 한국 닭갈비에 대한 반응은 가히 폭발적인 것 같다”고 현장의 반응을 소개했다.

90%가 외국인

최 회장은 1년 전부터 한국 음식을 가져가기 위해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봤다. 그 여론조사에서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으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했다.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던 최 회장은 튼튼한 본사를 두고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된 것이었다. 

최 회장은 “홍춘천치즈닭갈비는 특히 차별화된 매콤달콤한 소스 맛이 그 동안 뉴욕에서의 한국 음식점 운영 경험상 글로벌 입맛으로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또, 맨해튼에는 닭갈비 전문점이 거의 없고, 있는 곳도 맛이 없어서 한국 닭갈비를 가져가면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홍춘천치즈닭갈비는 ‘New-tro(뉴트로)’콘셉트로 중장년층과 젊은 층 모두에게 인기를 끌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과거 춘천닭갈비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창업 시장의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신선한 원육과 100% 모짜렐라 천연치즈만을 쓰는 것은 물론 차별화된 소스 맛,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로 닭갈비의 현대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특히 ‘홍춘천 소스’는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치즈닭갈비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드는데, 이 때 매운맛을 4단계(아주매운맛,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매운맛은 특히 2030 여성고객에게 인기가 높다. 가격도 저렴해 ‘가심비’높은 메뉴로 손색이 없다. 

최 회장은 “홍춘천치즈닭갈비 소스 맛은 단연 압권이라서 현지에서 벌써 인기 만점”이라며, “한국 본사에서 소스만 비행기로 가져가고 나머지 모든 식재료는 뉴욕 현지에서 구하면 된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양배추는 쓴 맛이 나는 단점이 있는데, 다행히 한국산과 맛이 비슷한 미국 현지 공급처를 발견해서 거기서 받아서 쓰고 있다. 해서 한국의 홍춘천치즈닭갈비 맛과 동일한 맛을 내면서도 식재료 원가를 낮출 수 있게 된 것이다.   

최 회장은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사업 베테랑이다. 현재 그는 뉴욕에서 한국 음식점과 브랜드를 15개나 운영하고 있는데, 점포마다 장사가 잘 된다. 총 직원은 400여명이고, 연 매출은 600억원 선이다. ‘장사의 신’으로 불리는 그가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한 것은 메뉴가 뉴트로 콘셉트로 독창적이라 젊은 층이 선호해, 미국에서도 충분히 통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홍춘천치즈닭갈비의 메뉴 중 ‘홍춘천닭갈비’와 ‘김치치즈닭갈비’뿐 아니라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오징어치즈닭갈비’‘문어치즈닭갈비’‘새우치즈닭갈비’등이 맛과 비주얼로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국물닭갈비’와 ‘통닭발국물닭갈비’는 겨울철을 대비한 메뉴로 식사와 술안주 겸용으로 인기가 높다. 

치즈닭갈비 전문점 뉴욕 맨해튼 진출
180㎡ 규모 점포로 오픈하고 대박행진

또한 모든 메뉴가 주방에서 조리해서 각 테이블에 내놓기 때문에 고객들은 테이블에서 약한 가스 불로 데워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이는 특히 젊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조리 방법인데, 홍춘천치즈닭갈비의 매운 소스 맛과 함께 여성고객이 70% 이상이라는 이유가 된다. 최 회장은 “테이블에서 조리해 먹는 기존 춘천닭갈비와 달리 홍춘천치즈닭갈비의 주방요리 시스템은 인건비 절감효과도 있어서 인건비가 비싸고 직원 구하기 힘든 미국에서 점포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성공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뉴욕 코리아타운 상인번영회 회장도 역임했었다. 해서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성공시킨 후 한국인 교포들이 원한다면 아낌없이 노하우를 전수해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 음식인 닭갈비를 미국에서 확산시키는 전도사 역할도 마다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는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과 한국 상품에 대한 강한 애착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이제 한국 음식이 미국에서 충분히 인기 있다고 한다. 그는 “BTS 등 한류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 있어서 한국에서 가져 온 브랜드라고 하면 일단 외국인들이 인정하고 들어온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음식이 해외서 통하는 것은 한국인의 섬세한 맛이 한국의 국력 신장과 함께 인정받기 시작했기 때문이란다. 

과거 서양에서 일본 제품과 음식을 인정했듯이 이제 한국 제품과 음식이 인정받고 있다는 뜻이다. 그는 한 달에 한 번씩 한국에 들어와 배로 컨테이너 두 개 분량의 원부자재를 매월 미국으로 가져가고 있다. 심지어 인테리어 소재, 심지어 모래까지 한국에서 가지고 간다. 미국 현지에서 한국적 분위기가 먹히기 때문이다. 

일평균 매출 4000달러 수준
“인지도 올라가면 더 늘 것”

현재 그가 운영하고 있는 뉴욕의 고기집 ‘종로상회’는 전 세계인들이 찾는 명소로 유명하다. 샌드위치, 포차, 피자 등 한국 외식업종도 운영하고 있고, 타임스퀘어 42가 <뉴욕타임즈> 건너편에 2000㎡ 넘는 규모로 한국 외식 브랜드로만으로 15개 정도로 구성될 ‘K-FOOD Ga-llerys’도 준비하고 있다. 

소스로 승부

최 회장은 “뉴욕에서 오랜 장사 경험을 살려 한식의 글로벌화를 이는데 미력한 역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서 그는 “아직 일본 스시나 베트남 쌀국수 등에 비해 한국 음식이 미국에서 일반화돼 있지 않은 편”이라며, “도전 정신을 가지고 도전한다면 충분히 해볼 만한 시대가 된 것 같다”고 한국 음식이나 브랜드의 미국 진출을 적극 권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