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차 몰던 태국 부부…잡고 보니 마약에 취해
도난차 몰던 태국 부부…잡고 보니 마약에 취해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1.08 17:40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마약에 취한 상태서 도난 신고된 차량을 몰던 불법체류 외국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지난 3일, 경찰이 접근하자 마약을 던지고 도망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후 6시경 포천 신북파출소 경찰들은 광주서 도난 신고된 차량이 관내로 진입했다는 상황 전파에 따라 출동했다.

경찰차가 계속 쫓아오자 차량에 타고 있던 누군가가 비닐봉지에 쌓인 물체를 창밖으로 던졌다.

이후 경찰차를 피해 도망가려 했지만, 결국 멈췄다. 

차창 밖으로 갑자기 물건을 던진 행동이 수상하다고 판단한 경찰은 버린 물체를 수거하고 차 내부를 수색해 마약으로 추정되는 알약과 가루 등을 발견했다.

붙잡힌 30대 A(남·태국)씨와 B(여·태국)씨는 발견된 약들이 신종 마약 야바와 필로폰이라고 진술했다.

다만 차량은 훔친 것이 아니라 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법체류자 신분인 A씨와 B씨는 부부 관계로, 간이 검사 결과 검거 당시에도 마약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