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박찬주 보류 용납 못해”
전광훈 목사 “박찬주 보류 용납 못해”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1.08 09:32
  • 호수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전광훈 사랑의교회 목사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한국당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기독교 전문 매체 <뉴스앤조이> 보도에 따르면 전 목사는 같은 달 1일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박찬주 대장 영입을 보류한 것은 정치적 능력과 정체성의 한계를 드러낸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앞장서 문재인의 국가 반역 행위를 바로잡아야 함에도 주사파 언론과 문재인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을 흡수·동의해 박찬주 대장을 인재 영입서 보류시킨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정치적 능력·정체성 한계”
자한당 공식 발표 후 비판

이 성명은 지난달 31일 황 대표가 1차 인재 영입 대상서 박 전 대장을 보류한 후인 지난 1일에 나왔다. 전 목사는 박 전 대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군대 조직 특성상 갑질이라는 단어는 결코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 일반 세상서 사용하는 갑질이라는 문화를 군대 조직에 뒤집어씌워 박 대장을 예편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북한 통일전선부의 선동 음모에 국민이 속은 것이며, 이를 시행한 문재인은 국정 농단과 국가 반란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