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장류진, 등단 1년 만에 첫 소설
소설가 장류진, 등단 1년 만에 첫 소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1.01 09:43
  • 호수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소설가 장류진
▲ 소설가 장류진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생활밀착형 소설이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창비 신인소설상으로 등단한 장류진이 첫 번째 소설집 <일의 기쁨과 슬픔>을 내놨다. 

신인소설상을 받은 단편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을 포함해 20∼30대 젊은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다룬 8편을 담았다.

표제작 <일의 기쁨과 슬픔>은 지난해 창작과비평 웹사이트에 공개된 직후 SNS에 입소문을 타면서 누적 조회 수가 40만건에 이르는 등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당시 창비신인문학상 심사위원들은 “<일의 기쁨과 슬픔>은 짧고 기민하게 잽을 날리는 가벼운 스텝의 복서를 연상케 한다”고 평가했다.

웹사이트서 이미 폭발적 반응
20∼30대 회사원의 고민과 애환

이어 “꽉 짜인 로직을 뚫고 한줄기 바람이 통과하는 듯한, 세상은 만만치 않고 어이없는 일투성이지만 그 안에서 소확행이든 무엇이든 자기만의 방식으로 적응해 나가는 청년세대의 기쁨과 슬픔이 생생하다”고 평했다. 

장류진은 커피값, 결혼식 청첩장 등 젊은 직장인들이 겪을 수 있는 일을 소재로 삼았다. 얼핏 보면 사소해 보이지만 회사 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해봤을 법한 고민을 재기발랄하게 다뤘다.

<잘 살겠습니다>는 3년간 교류가 없다가 결혼식을 3일 앞두고 연락해온 직장동기 언니와 ‘나’의 이야기다.

직장동기 언니의 독특한 캐릭터와 이를 바라보는 심경변화 과정을 설득력 있게 전개했다.

가사 아주머니를 고용하면서 형성된 묘한 서스펜스를 그린 <도움의 손길> 등 사회의 여러 관계와 단면을 다채로운 시각으로 그려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