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송은미술대상 수상자’ 김세진
<아트&아트인> ‘송은미술대상 수상자’ 김세진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10.28 10:50
  • 호수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현대사회 시스템서 개인을 보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송은아트스페이스가 송은미술대상 수상자 김세진 작가의 개인전을 준비했다. 김세진은 복잡한 현대사회 시스템서 드러나는 개인의 삶에 주목해 공감각적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 05_존재하지 않는 것을 향한 북쪽 (still image)_싱글 채널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_16분 53초_2019
▲ 존재하지 않는 것을 향한 북쪽 (still image)_싱글 채널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_16분 53초_2019

송은문화재단은 매년 공모와 심사를 거쳐 송은미술대상을 진행한다. 예선과 본선 심사를 통해 4명의 수상 작가를 선정하고 전시 형식의 최종 심사를 통해 대상 1인과 우수상 3인을 확정하는 방식이다. 송은아트스페이스는 2016년 제16회 송은미술대상 대상 수상자 김세진의 개인전 ‘Walk in the Sun(태양 아래 걷다)’를 소개하고 있다.

이상향으로

김세진은 사회 시스템서 드러나는 개인의 삶을 작품의 소재로 삼았다. 영화와 다큐멘터리 필름의 경계를 넘나드는 영상기법과 사운드, 그리고 독특한 영상 설치를 통해 공감각적으로 풀어냈다.

전시명 Walk in the Sun은 제프리 랜디스의 동명 SF 단편소설서 차용했다. 달에 불시착한 우주비행사가 생존을 위해 태양을 쫓아 하염없이 걷는 여정과 사유를 담고 있다. 삶을 위해 물리적, 가상적 이동을 멈추지 않는 인류의 여정과 닮아있다.

김세진은 최근 몇년간 영토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동과 그를 둘러싼 원인, 결과에 관심을 보였다. 16회 송은미술대상전서 그는 현대사회서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노동을 표현한 도시은둔자를 선보였다.

더 나은 삶과 이상향을 향한 이동을 이주·이민과 같은 인류 역사의 단면으로 풀어낸 열망으로의 접근도 소개했다.

사회의 마이너리티로서 고립된 노동자, 이민자와 같이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는 소외된 이방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담아낸 고독함이나 상실감과 같은 감정선은 이번 전시서 보다 전 지구적으로 확장됐다. 이번 전시서 김세진은 북극권의 라플란드서 남극에 이르는 여정에서 채집한 이야기와 기록의 서사들로 구성된 4편의 신작을 선보인다.

전시명, 동명의 소설서 따와
태양을 향해 걷는 우주비행사

3층 전시장에서는 스웨덴 북구와 노르웨이, 핀란드 국경에 근접해 있는 라플란드 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영상 존재하지 않는 것을 향한 북쪽을 상영한다. 북유럽 극지방에 위치한 라플란드에는 수세기 동안 극심한 추위와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온 사미족이 살고 있다.

사미족은 원래 순록에 의존해 자급자족의 삶을 살아왔다. 하지만 현대사회에 이르러 순록의 개체수 감소에 따른 전통적인 생활 영위 방식의 어려움, 기술과 문명의 발달이 불러온 정체성 혼란으로 인해 많은 인구가 현대적인 방식으로 생활하고 있다.
 

▲ 09_모자이크 트랜지션 Mosaic Transition (still image)_2채널 반복 재생 비디오, 4채널 사운드_5분 34초_2019
▲ 모자이크 트랜지션 Mosaic Transition (still image)_2채널 반복 재생 비디오, 4채널 사운드_5분 34초_2019

존재하지 않는 것을 향한 북쪽은 소수 그룹으로 살아가는 사미족 일원 아니타 김벌의 개인적 사건을 바탕으로 아니타로부터의 편지’ ‘북쪽으로’ ‘추방’ ‘태양의 딸의 죽음등 총 5개 챕터에 걸쳐 전통과 현대라는 극명하지만 동시에 모호한 경계서 벌어지는 갈등과 그 이면의 소외에 관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3층 안쪽서 상영되는 모자이크 트랜지션은 두 개의 분열된 스크린을 통해 이미지가 조각나고 합쳐지기를 반복하는 영상과 사운드로 구성한 작업이다. 딸칵거리는 마우스 소리가 더해져 긴장감을 조성하는 배경음악 위로 프로그램 널스쿨의 홈페이지 화면이 펼쳐진다.

널스쿨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바람과 기후 등 세계 기상정보를 시각화한 비주얼 맵이다. 영상에선 빠르게 움직이는 마우스 커서를 따라 화면 캡처, 오버레이와 같은 시스템 기능들이 쉴 새 없이 작동하며 화면의 전환이 이뤄진다.

영토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동에 관심
영상과 사운드 섞어 공감각적인 표현

모자이크 트랜지션은 기술의 발달과 문명의 진보가 이뤄낸 허구적 상상력이 실제로 우리 현실과 가상의 경계서 어떻게 오작동되고 있는지를 디지털 무빙 이미지와 리드미컬한 사운드를 통해 묘사한다. 인류가 맞이한 디지털 문명에 대한 현대인의 불가항력적 맹신과 오작동의 풍경을 자아낸다.

‘2048’은 얼음으로 뒤덮인 순백의 땅 남극에 대한 실제 사실을 바탕으로 설정한 가상의 영토 ‘G’에 대한 이야기다. 남극은 지구상서 인간의 발길을 가장 늦게 허락한 곳이다. 20세기 초 노르웨이의 탐험가 아문센이 최초로 남극점에 도달하기 전까지 베일에 싸여 있었다.
 

▲ 02_전령(들) Messenger(s)_OLED 모니터에 3D모션 그래픽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 LED 라이트_2019
▲ 전령(들) Messenger(s)_OLED 모니터에 3D모션 그래픽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 LED 라이트_2019

2048은 남극조약의 시효가 만료되는 시점을 배경으로 한다. 9개의 사이니지 모니터가 한 조로 구성되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4층 전시장 전체에 걸쳐 3채널로 상영된다. 영상 속 장면들은 김세진이 2주간의 레지던시를 통해 남국에 머무르며 실제 촬영한 영상들과 그래픽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가상의 랜드스케이프가 혼재돼 다큐멘터리와 픽션을 넘나든다.

소외된 사람들

송은아트스페이스 관계자는 다양한 영상과 사운드 설치로 이뤄진 김세진의 작업들은 과거, 현재, 미래가 중첩된 현실과 가상의 시공간을 넘나든다. 이번 전시서 그는 우리 삶의 이면에 존재하는 사회, 정치적 불균형과 그로 인해 발생하는 소외현상에 대해 사유와 공상을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전시는 1130일까지.


<jsjang@ilyosisa.co.kr>

 

[김세진은?]

학력

슬레이드스쿨오브파인아트, UCL, Fine art, MFA(2012)
서강대 영상대학원 영상미디어과 FILM/TV(2005)
홍익대 미술대학 동양화과(1994)

개인전

태양 아래 걷다송은아트스페이스(2019)
우연의연대기미디어극장 아이공(2015)
‘Prizma Residency #1’
프리즈마 갤러리(2015)
열망으로의 접근문화역서울284 RTO(2014)
유체도시미디어극장아이공(2014)
‘Life Stage’ COMO
빌딩전관(2011) 외 다수

수상

16회 송은미술대상(2017)
Henry Tonks Prize(2012)

블룸버그 뉴컨템포러리즈2011(2011)
4
회 다음작가상
(2005)
UNESCO Prize for the Promotion of the Arts(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