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보라카이와 비키니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보라카이와 비키니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30 09:00
  • 호수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예 다 벗고 다니지 그래?’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보라카이와 비키니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pixabay
▲ ⓒpixabay

지난 9일 20대 대만 여성은 아슬아슬한 끈 비키니 차림으로 필리핀 보라카이 해변을 누볐다. 남자친구와 함께 보라카이로 여행온 그녀는 호텔 직원이 “적절치 않다”고 말렸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해변으로 나섰다. 거의 반라 차림으로 돌아다니던 그녀의 사진은 어느새 페이스북 등 SNS에 퍼졌다.

반라 차림

다음날 경찰은 풍기문란죄로 그녀를 체포했다. 보라키이경찰 대변인은 선정적 옷차림을 한 린씨에게 2500페소(약 5만7450원)의 벌금이 부과됐다고 밝혔다. 제스 베이론 보라카이 경찰서장은 “옷차림에 대한 그들의 관습이 다를지라도 우리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며 예절을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계기로 보라카이 섬에서 노출이 과한 수영복 착용을 금지하는 조례 제정이 검토되기 시작했다.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라카이 섬이 속한 아클란주 말라이시의회는 해변 등 공공장소서 신체를 과도하게 노출하는 수영복 착용을 금지하는 조례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

벌금이 부과된 대만 관광객의 경우 외설적인 사진을 찍는 것을 금지하는 조례가 적용됐다. 과도한 노출 자체를 처벌할 법규가 없었던 것. 이참에 관련법을 만들겠다는 게 현지 의회의 움직임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보라카이 재건관리 관계기관 협의회의 나치비다드 베르나르디노 회장은 “보라카이가 가족 중심의 관광지가 됐으면 좋겠다”며 조례 제정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현지서 오랜 기간 거주해온 한 외국인은 “우스꽝스러운 일”이라며 “노출이 과한 비키니를 금지하려면 보라카이를 차라리 수도원으로 선포하라”고 비판했다. 

끈 비키니 입고 다니다 벌금 부과
노출 과한 수영복 금지 조례 검토

필리핀 당국은 보라카이 섬의 환경오염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지난해 4월 환경정화를 위해 전면 폐쇄했다가 6개월 만에 다시 관광객을 받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해변서 흡연과 음주, 파티를 금지한 바 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음란은 죄악입니다’<holy****> ‘대만 관광객이 앞뒤 다 끈으로 된 팬티 입고 돌아다닌 게 문제. 현지서 사진이 다 퍼졌는데, 외모도 필리핀 사람이랑 비슷해서 필리핀 사람들이 OOO처럼 입고 다니는 것처럼 오해받는다고 현지인들이 많이 화남’<ssj1****>
 

▲ 과도 노출로 벌금이 부과된 대만 여성
▲ 과도 노출로 벌금이 부과된 대만 여성

‘끈으로 가리나마나인데 뭣 하러 입었음?’<poho****> ‘그냥 벗고 다니지 그랬냐? 저게 입은 거냐? 가려지긴 했냐? 정도껏 미쳐라. 남의 나라에 가서 뭐하는 짓이야? 그렇게 벗고 싶으면 누드해변에 가던가!’<sihw****>

‘그렇게 노출하고 싶으면 다 벗고 다녀라’<sidk****> ‘적당히 합시다’<dbsw****> ‘벗고 다니지 좀 맙시다’<arti****> ‘얼마 전에 다녀왔는데, 다들 비키니 입고 다니던데?’<cold****> ‘아주 잘했네! 남의 나라에선 그 나라 풍습과 예절을 존중해야지!’<sato****>

‘남의 나라선 그 나라 
풍습과 예절 존중을’

‘그 나라를 관광하러 가는 거면 그 나라 법을 따르자’<sult****> ‘보라카이 가면 한국 여자들은 거의 90프로가 레쉬가드 입었다’<more****> 

‘노출을 옹호하면 뭔가 시대에 맞는 것같이 몰아가는 게 잘못이라고 생각 안하나요? 사람은 시각적인 부분이 민감하다는 게 사실이고 성적인 문제는 조심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저는 절대적으로 찬성…옛날보다 사람들의 노출은 심해졌고 성적 가치관은 과거에 비해 훨씬 문란해졌죠. 전 전통의 가치관을 복원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쪽이라 절대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노출에 거부 반응을 가지면 시대에 뒤떨어지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게 오히려 잘못이라고 생각해요.’<juni****>

‘여자들의 노출 경쟁∼하지만 자극적인 것과 진정한 아름다움은 다르지 않을까?’<myd8****> ‘노출이 과한 비키니면 어떤 부분 탓에 노출이 과하다는 표현을 썼을까?’<choi****>

풍기문란

‘최근 보라카이 가족여행으로 다녀왔는데 진짜 돈 너무 아깝다. 최악의 여행지였다. 블로거 가짜글 절대 믿지 마라. 사기에 가깝다. 섬 들어가는 길 먼지 장난 아니고 기름 냄새도 장난 아니고 공항 더럽고…’디몰상점‘이랑 바닷가 빼고 볼 거 하나도 없다. 이제 돈이 너무 아까워서 보라카이 절대 안 간다’<gjtb****>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비키니 금지국은?

비키니 수영복은 1964년 프랑스서 처음 등장했다. 비키니는 당시 미국이 마셜제도 북부에 위치한 비키니 환초에 핵실험을 해 섬이 둘로 쪼개진 것에서 착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엔 각국서 심하게 규제했다. 교황청이 공식적으로 ‘부도덕한 옷’이라 비난하는가 하면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선 착용이 금지되기도 했다.

비키니 수영복은 이슬람 국가들에선 대부분 금지다. 쿠웨이트의 경우 벌금이 최고 3500만원에 징역 1년형에 처해진다.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