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논란, 하나경 “심려 끼쳐 죄송…사랑한 죄밖에 없는데 기사 과대포장돼”
‘데이트 폭력’ 논란, 하나경 “심려 끼쳐 죄송…사랑한 죄밖에 없는데 기사 과대포장돼”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25 09:54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하나경
▲ 최근 데이트 폭력 구설에 오른 배우 하나경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배우 하나경이 지난 24일, 온라인 통해 데이트 폭력사건이 일파만파 번지자 해명에 나섰다.

그는 이날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기사가 과대포장돼 오해할 것 같다”고 말했다.

법원(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판사)은 특수협박, 특수폭행, 명예훼손 등으로 기소된 하나경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나경은 옛 애인인 20대 남성이 헤어지자고 하자 여러 차례 폭행하고 그의 집에 허락 없이 들어갔으며 해당 남성을 비방하는 글을 지인 80여명에게 퍼뜨린 혐의도 받았다.

하나경은 “2017년 7월 호스트바서 남자친구를 처음 만났는데 놀러 간 게 아니라 여자 지인이 오라고 해서 갔다”며 “돈 쓰러 간 게 아니고 그 분이 다 낸다고 했다. 이후 그 남자와 교제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0월, 식당서 말다툼을 했다. 전화해도 안 받더라. 그 친구 집 쪽으로 갔는데 택시서 내리길래 차에 타라고 했는데 안 타고 내 차 앞으로 왔다”며 “기사엔 내가 돌진했다고 나왔는데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와서 해명했고 블랙박스 영상도 제출했다”며 “나는 한 번도 때린 적 없는데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그 사람은 증거를 하나도 제출하지 못한 게 팩트다. 집행유예가 나온 게 억울하고 분하다. 정말 가슴 아프지만 사랑한 죄밖에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나경은 “그 남자에게 1억원 넘게 털렸다. 호스트바 손님 60명을 단체 대화방에 초대해 이 사실을 이야기해 추가 피해를 막으려 한 것”이라며 “난 너무 사랑해서 고소하지 않았는데 그 친구가 먼저 고소해 나도 맞고소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