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 차고 돌아온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수갑 차고 돌아온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25 09:25
  • 호수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JTBC
▲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JTBC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지난달 23일 체포됐다.

DB그룹은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전 3시47분경 뉴욕서 출발한 비행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곧바로 체포된 김 전 회장은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회장은 가사도우미였던 A씨로부터 지난해 1월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 고소를 당했다.

인천공항 귀국 후 곧바로 체포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부인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1년여 간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하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미국으로 출국한 상태였던 만큼 경찰은 조사에 착수하지 못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떠난 뒤 비서 상습추행 혐의가 불거져 회장직서 물러난 바 있다.

이후 여권 무효화와 인터폴 적색수배 등의 조치가 내려지자 자진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회장은 그룹 핵심 계열사인 DB손해보험 지분 등을 보유, 그룹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은 유효하다는 평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