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대한독도민국
<신간> 대한독도민국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10.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일 독도를 두고 전쟁하다
▲ 신간 <대한독도민국>

독도를 소재로 한 전쟁 소설 <대한독도민국>이 출간됐다. 도서는 독도를 사이에 놓고 한국과 일본이 사이버전쟁을 벌이는 가상의 설정을 함으로서 독자들에게 호기심 있게 다가간다.

한국과 일본사이의 많은 문제들 중 독도 문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일본이 독도를 자국 땅이라고 우기는 것은 비단 어제 오늘의 문제는 아니다. 특히 일본의 극우 세적이 집권할 때마다 노골적으로 드러나기도 한다.

도서는 이런 일본을 전쟁을 통해 완패시킨다. 비록 소설 속이지만 역사적 갈등을 넘어 혐오의 감정이 오가는 현재, 독자들에게 짜릿함을 넘어 통쾌함을 선사한다.

전쟁이라 하면 흥미진진한 게임을 생각하는 독자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책은 우리가 생각하는 인터넷 게임을 연상케 하는 전쟁을 보여주지 않는다. 소설의 주인공은 한일 양국서 손꼽히는 해커로 설정하며 사이버전쟁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IT 전문가인 저자의 해박한 전문지식을 토대로 이야기를 이끌어가지만 전쟁을 소재로 하는 만큼 다양한 무기도 등장시킨다. 실재하는 무기인 만큼 더욱 실감나가 다가갈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총 21장으로 구성된 도서는 첫 장에서 ‘청송 제 3교도소’를 배경으로 한국과 일본의 사이버 전쟁의 서막을 알린다. 이어 한국과 일본이 독도를 두고 벌이는 사이버 전쟁을 숨 쉴 틈 없이 묘사하며 박진감 넘치게 전개된다. 

특히 역사적 사료를 근거로 서술한다. 독도가 왜 우리 땅인지,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주장하는 일본의 근거는 무엇이고 허점은 무엇인지 등을 논리정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14장 ‘독도 논쟁’에서는 이런 역사적 부분을 세세히 정리해 독자들의 역사적 이해에도 도움을 준다. 역사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눈여겨볼만하다.

<대한독도민국>의 저자 유성일은 부산서 IT기업을 운영하며 쌓아온 전문지식을 본 도서에 그대로 녹이고 상상력을 더해 사이버전쟁을 그려냈다. 그는 전작 ‘독도 크레이프’, ‘독도 대전’을 통해 독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 도서는 사이버 전쟁과 독도라는 가상을 매치시켜 더욱 흥미진진하게 다가온다. 그는 “소설을 통해 IT문명과 국가, 독도에 대해 깊이 생각하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출판사 행성B 관계자는 “최근 갈등을 겪고 있는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되며 독도문제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도서를 통해 독자들이 통쾌함을 느끼되, 독도에 대한 역사적 지식도 함께 습득하길 바란다”고 발간 의도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