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캐디의 임무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캐디의 임무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22 17:43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내가 친 공에 내가 맞았다면…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캐디의 임무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Pixabay
▲ ⓒPixabay

주말에 골프를 치던 아마추어 골퍼. 코스를 돌다가 바위를 맞닥뜨렸고, 이를 무리하게 넘기려고 친 공에 맞아 다쳤다면 과연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

안전의 의무

한 골퍼가 자신이 친 공이 바위에 맞고 튕겨 눈을 다치는 사고를 당했는데, 캐디와 골프장에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8부(부장판사 최형표)는 A씨가 골프장 캐디 B씨와 골프장을 운영하는 C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서 “B씨와 골프장 측은 1억34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경기도의 한 골프장서 경기 도중 자신이 친 골프공이 바위에 맞고 튕겨 나와 왼쪽 눈이 파열되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캐디가 암석 해저드 앞에서 공을 치는 것을 제지하지 않고 오히려 ‘바위를 넘겨 치라’고 말해 사고를 당했다”며 당시 경기에 동반했던 B씨와 골프장 운영사 C사에 3억60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소송을 냈다.

골프장 측은 “A씨에게 ‘공을 빼서 치거나 띄워서 치세요’라고 안내했는데도 A씨가 무시하고 스스로 골프공을 친 것”이라며 “사고 장소서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사고가 발생한 골프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검증까지 한 재판부는 “안전배려 의무를 위반한 B씨와 C사에 배상책임이 있다”고 결론내렸다.

재판부는 “프로골퍼는 자신의 타격 실력을 비교적 정확히 인식하고 있고, 그 실력에 따라 암석 해저드가 있는 곳에서도 경기 전략을 자유로이 선택할 수 있어 경기보조원이 개입할 여지가 적다”며 “그러나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자신의 타격 실력이나 비거리를 정확하게 알지 못하거나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골프공을 보내는 경우가 많고, 골프 경기 도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판단했다.

바위 넘기려다 골프공 튕겨 실명
안 말린 골프장 측에도 배상 판결

이어 “경기보조원은 아마추어 골퍼의 경기를 보조할 경우 더욱 적극적으로 경기 도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을 알리거나 안전을 배려할 의무를 부담한다”며 “골프공을 다른 장소로 옮겨서 치도록 유도하거나 더 주의해서 칠 수 있도록 충분한 주의를 줬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A씨도 사고 발생 위험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고, 일행 중 한 명이 위험하다고 주의를 줬는데도 스스로의 판단으로 공을 친 책임을 인정해 골프장 측 배상책임을 40%로 제한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벼룩의 간을 빼먹으라는 판결입니다’<chld****> ‘한국은 플레이어와 캐디가 완벽한 갑과 을의 관계인데 캐디가 뭐라 한들 플레이어가 말을 들었겠나. 그리고 플레이어는 눈이 없냐? 앞에 돌이 있으면 스스로 위험을 피했어야지∼ 캐디가 뭔 돈이 있다고 소송이냐?’<harr****>
 

▲ ⓒPixabay

‘공은 본인들이 치고 잘못은 캐디한테 돌리는 건 아닌 거 같음’<ys64****> ‘캐디한테 명령권이 있는 것도 아닌데 뭔 잘못이 있다고 배상하냐? 자기 실력은 자기가 제일 잘 알지. 넘기지도 못할 거 바위 쪽으로 쳤다 튕겨 나오면 위험하다는 걸 캐디가 말해줘야 알아?’<choo****>

‘캐디랑 골프장 측 정말 억울할 것 같다. 아저씨들 절대 캐디 말 안 듣는다. 바위가 앞에 있는데 볼을 치는 사람이 잘못이지!’<sjp1****> ‘캐디가 무슨 죄? 어느 골퍼가 캐디 말 듣더냐∼’<comu****> ‘캐디는 조언하는 사람이고 보조 역할인데 무슨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처럼 얘기하네∼’<2be3****>

‘본인이 치고 잘못은 캐디한테?’
‘뒤땅 쳐서 다쳐도 캐디 책임?’

‘최종 판단은 플레이어가 하는 것. 고로 모든 결과의 책임도 플레이어가 지는 것’<ks5e****> ‘로컬룰에도 해저드 내 볼은 본인 판단 하에 치게 돼있습니다’<love****> ‘뒤땅 쳐서 손목 다쳐도 캐디 책임이라 하겠네’<8305****> ‘왜 배상책임이란 말이 나오는지 이해 자체가 안 되네요. 볼 치러 갔다 남의 공도 아니고 본인이 친 볼에 본인이 맞은 건데 배상책임? 본인 부주의. 본인 능력 인지 부족. 본인이 스스로 무리한 플레이를 한 건데 대체 이걸 누구한테 책임지라는 겁니까. 차라리 왜 거기에 바위가 있느냐고 따지지 그래요’<zzee****>

‘바위가 잘못했네∼’<kmsh****> ‘법이 산으로 간다’<akrk****> ‘운동하다 다치면 트레이너, 강사 등에게 걸어도 되나?’<juks****> ‘음주 걸리면 술집 주인한테 소송 걸어도 되나?’<navy****> ‘공부 열심히 하라고 했는데 안하면 부모 책임?’<fren****> ‘한국은 어느 순간부터 개인의 책임을 가볍게 보는 풍조가 생겼다’<sixa****>

말렸어야?

‘벌타 없이 암반에선 이동해서 치게 해야 한다. 사업자, 캐디, 고객 모두가 즐기는 라운딩 차원서요. 너무 강한 승부욕과 룰이 어려운 상황을 만듭니다’<ni_m****>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캐디 없는 셀프 라운드 인기

셀프 라운드의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15일 ‘캐디선택제 시행 골프장 현황’서 국내에 노캐디나 셀프라운드를 선택할 수 있는 골프장이 115곳으로 전체의 21.6%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는 21개소 증가한 수치다.

캐디 없이 골프할 수 있는 골프장은 국내 532개소로 집계됐다. 캐디 선택제를 시행하고 있는 골프장 중에는 대중제(퍼블릭) 골프장이 9홀을 중심으로 84개소로 압도적으로 많다.

대중 골프장 전체(322개소)의 26.1%를 차지한다. 반면 회원제 골프장에서는 13개소에 불과하다.

마샬캐디의 팀당 캐디피는 7만원으로 하우스 캐디피 12만∼13만원의 절반 수준이다. 전동카트 운전만 해주는 운전캐디는 6만원 정도다.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