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10.21 10:12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톰 모리스씨, 미국에서 히코리 골프채 6자루와 구타 페르카 볼 2다즌을 주문하러 왔습니다.”

1887년 늦가을, 카이젤 수염을 기른 미국인이 ‘세인트앤드루스’의 올드코스 클럽 공방에 들어섰다. 체크무늬 양복에 나비넥타이를 메고 들어선 신사는 뉴욕에서 온 로버트 록하드였다. 당시 공방의 책임자이자 영국 골프를 이끌고 있던 올드 톰 모리스는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7명의 선구자

그동안 영국 각지에서는 많은 주문이 들어오던 차였지만 해외에서 골프채를 주문하기는 처음이었다. 금세기 최고의 골퍼인 모리스를 직접 눈앞에서 대한다는 사실에 로버트는 영광스럽기도 해서 모리스에게 최대한의 예의를 갖추었던 것이다.

“물건 주문이야 뭐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만, 미국에서도 골프를 칩니까?” 

모리스는 의아한 표정으로 로버트를 바라보며 되물었다. 

“네. 저희 친구들 몇몇이 한번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뉴욕으로 보내시면 됩니다.”

로버트는 뉴욕 용커스 타운 주소가 적힌 쪽지를 정중하게 건넸다. 뉴욕에 거주하는 사업가인 로버트는 사실 스코틀랜드와 미국을 왕래하는 친구 존 리드의 부탁으로 이곳에 들른 것이었다. 어린시절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간 스코틀랜드 출신이었던 리드는 동네에서 치던 골프를 잊지 못해 기회가 되면 언젠가는 미국에서 골프를 치리라고 다짐하던 차였다.

영국에서 이민이 시작된 지 100년이 지났지만 새 터전을 만들어 나가기에도 바쁜 미국인들에게 골프는 관심 밖이었다.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으로 넘어가던 시기는 뉴욕, 매사추세츠 등 북동쪽의 도시들이 노동에 대한 임금 불만족으로 인해 쟁의가 끊이질 않던 때였다. 

하루가 멀다 하고 소목장서…
넓은 초원 다듬어 3홀 최초

그런 와중에도 1879년 에디슨에 의한 전기 발명을 시작으로 라이트 형제의 비행기, 헨리 포드의 자동차 등이 발명되며 미국은 고도의 문명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시기였다. 당시의 오락과 스포츠는 경마와 테니스, 자전거 정도였으며 야구는 막 걸음마를 시작하고 있었다. 삶의 질이 점차 나아지는 분위기 속에서 사람들은 뭔가 즐길 거리를 찾고 있었다.

1887년 11월, 리드와 스코틀랜드 출신인 6명의 친구들이 리드의 집에 모여 미국에서 골프를 치자고 논의했다. 그들은 미국에서 최초로 골프를 친 공식적인 골퍼들로 남고 싶었다. 사실 비공식적인 기록에 의하면 이미 100년도 훨씬 전인 1744년 미국의 노스캐롤라이나 지방에서 골프 클럽을 주문한 자들이 있었고, 그들에 의해 골프가 행해지고 있었지만 공식적인 기록으로는 남겨져 있지 않다.

세인트앤드루스 공방에 클럽을 주문한지 3개월 후인 1888년 2월22일, 6자루의 히코리 골프채가 드디어 미국으로 도착했다. 골프채가 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리던 7명의 선구자들은 뛸 듯이 기뻐하며 뉴욕 용커스 타운의 소목장에 만들어진 3홀짜리 골프장에 모였다. 넓은 초원의 일부분을 골프홀로 만들어 놓은 3홀에 불과했지만 사실상 미국 최초의 골프장이었다. 이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소목장에서 골프를 쳤다. 미국에서의 공식적인 골프는 그렇게 시작됐다.
 

당시만 해도 스코틀랜드 이민자를 제외한 미국인들은 골프를 모르는 것은 고사하고, 용커스의 7명 골퍼들을 비웃으며 주일인 일요일에도 골프를 치는 것에 대해서도 좋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그러나 이미 불은 지펴졌다. 불과 3년 만에 골프장은 우후죽순으로 지어졌고, 골프 인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1891년 뉴욕 롱아일랜드에 12홀짜리 ‘쉬네콕 힐’이 지어졌고 1893년에는 미국 최초의 18홀인 ‘시카고클럽’이 만들어졌다. 6자루의 골프채가 수입된 지 고작 12년간인 1900년까지 미국 전체의 골프장은 이미 1000여 곳에 다다랐다. 스코틀랜드 출신 골퍼들이 미국으로 직장을 찾아 밀려오기 시작했다. 배 한 척에 탄 이민자 중 골퍼가 절반 이상인 250명이나 타고 있을 정도였다. 7명의 선구자들이 들여온 6자루 골프채에 의해 미국은 20세기의 골프붐을 일으켰고 존 리드는 ‘미국 골프의 아버지’로 불렸다.

미국에서 최초로 골프를 친 존 리드 등 7명은 최초의 미국 골프장인 용커스의 3홀짜리 젖소 목장이 너무 협소하다고 생각하며 새로운 골프장을 찾아 나섰다. 뉴욕 인근의 여러 군데를 돌아다닌 끝에 몇 곳의 장소를 물색한 뒤, 비로소 사과나무를 키우는 과수원을 택했다. 뉴욕의 허드슨 강 인근의 브로드웨이가에 위치한 34에이커의 광활한 과수원이었다. 

수백년 영국만 머물다
언제 어떻게 미국으로?

멤버들은 이 과수원에 6홀짜리 골프장을 만들었고, 이름을 세인트앤드루스 골프장이라 명했다. 멤버 중 로버트와 존 리드의 고향이 각각 스코틀랜드의 머슬버러와 세인트 앤드루스였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매일 골프를 쳤다. 라운딩을 마치고 휴식이 필요할 때면 골프장 한가운데 큼지막하게 드리워진 사과나무 그늘 아래 모여 들었다. 수십년은 됨직한 아름드리 사과나무 아래에서의 휴식은 달콤하기 그지없었다. 늘어진 가지에다 상의와 모자를 걸쳐 놓기도 했다. 스카치위스키나 맥주 한잔은 빠질 수 없는 청량제였다.

사과나무 아래에 모여 담소를 하는 이들을 보고 동네사람들은 ‘애플트리 갱’(Apple Tree Gang)이라고 불렀다. 마치 그들이 갱들처럼 매일 모여 술을 마시고 모임을 갖는 것을 비유해 애교 있게 부르는 명칭이었다. 미국 골프의 선구자들에 대한 애칭인 애플트리 갱은 그렇게 유래된 것이었다. 21세기 현재 전 세계 골프장의 그늘집이나 라운딩 중간에 위스키나 맥주를 마시는 습관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그늘집 유래

1888년 초부터 가을까지 쉬지 않고 골프를 즐겼던 7명의 친구들은 겨울이 다가오는 무렵인 11월14일 리드의 집에 모여 ‘세인트앤드루스 골프클럽’을 결성했다. 미국 최초의 골프동우회인 이른바 ‘88협회’였다. 사과나무 아래서의 갱 멤버들로 불리던 88골프회는 불과 6년 뒤인 1894년 미국골프협회인 USGA가 조직되는 촉매제 역할을 했다. 향후 20세기를 넘어 21세기까지의 100년도 넘는 미래에 미국이 세계 골프를 주도하는 초석을 마련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