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기업’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 인터뷰
‘친환경 기업’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 인터뷰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10.21 09:54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그린, 노 플라스틱”

국내 대표적인 카페 프랜차이즈인 ‘커피베이’가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고, 그린(Go, Green) 캠페인’을 펼치며 ‘노(No) 플라스틱’을 선언했다. 커피베이는 평소 사회공헌 활동과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모범적인 프랜차이즈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에 환경보호에도 적극 나섬으로써 ESG 경영을 선도적으로 주창하고 있는 것이다.
 

‘ESG 경영’은 환경보호(Environment)·사회공헌(Social)·윤리경영(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이 환경과 사회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고려하고, 법과 윤리를 준수하고 투명성을 제고하는 경영이다. 유럽연합이나 미국 등 선진국서 중요시되고 있고,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확산돼고 있다. 프랜차이즈 산업계에서는 보기 드물게 ESG 경영을 주창함으로써 이목을 끌고 있는 백진성 커피베이 대표를 만나 그 배경을 들어봤다.

지구를 살리는

백 대표는 “윤리경영과 사회공헌활동은 사실 마음만 먹으면 실천할 수 있는 것이지만 중견 외식업 기업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 것은 기업운용 자체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하는 것이기에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아이가 유치원서 배운 플라스틱의 폐해를 알고 절대로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말라고 하는 것에 용기를 얻어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스웨덴의 환경운동가인 16살 소녀 그레타 툰베리가 전 세계를 다니며 기후 파괴의 심각성을 알리고, 최근 UN 연설서 기성세대의 무책임을 비판하며, 돈과 끝없는 경제 성장을 위해 지구환경 파괴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질타한 것에서 큰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제 기성세대가 그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지구환경보호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는 것이다.

커피베이는 먼저 ‘지구를 살리는 친환경 브랜드’를 목표로 삼고 단계별, 순차적으로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그 첫 발걸음으로 가산직영점, 이마트의왕점, 홈플러스간석점 등 3개 매장에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Poly Lactic Acid, 이하 PLA) 컵과 빨대를 도입했다. 생분해 플라스틱 컵과 빨대는 식물에서 추출해 만든 생분해성 수지 성분으로 제작돼 환경호르몬은 물론 중금속 등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물질이 없다.

또, 모양과 사용감은 일반 플라스틱 컵과 동일하지만 폐기 시 미생물에 의해 100% 생분해된다는 특징이 있다.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가 
사용하지 말라고 해 시작”

커피베이는 올해 창업 1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이기도 하다.

백 대표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해 전 직원이 모여 ‘고, 그린’ 캠페인을 고안했다. 그 첫 발걸음으로 ‘노 플라스틱’을 선언하고 매장 내 사용하는 부자재를 친환경으로 변경하는 것이 1차 목표”라며 “가산직영점, 이마트의왕점, 홈플러스간석점 등 3개 직영점부터 시범 도입해 비용과 운영의 노하우를 쌓고자 하며 순차적으로 전 직영점 모두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시작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도록 친환경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커피베이 본사 전 직원도 노 플라스틱에 앞장서고 있다. 사무실 내에서 일회용 컵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1인 1텀블러’사용을 실천 하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일회용품 감량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종합 대책’의 일환으로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고 일회용품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커피베이는 텀블러 사용에 따른 혜택을 제공하고,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 종이컵 대신 인쇄를 최소화한 흰색 종이컵을 전면 도입하는 활동을 포함 친환경 사회 구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커피베이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적극적인 나눔 활동으로 2014년 ‘대한민국 세종대왕 나눔 봉사 대상’을 받은 이후 매년 크고 작은 후원으로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손잡고 서울 서초구 다니엘복지원, 동작구 청운 보육원 등에 지속적으로 음료와 쿠키 등을 후원했다.  

평소 사회공헌 활동과 윤리경영 실천
최근 환경보호에도 적극 ‘ESG 경영’

이밖에도 지난해 여러 복지 단체에 물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미국서 해피빌리지가 주관한 ‘제6회 LA 사랑 나누기 마란톤 행사’를 후원하며 지역 사회와 나눔을 실천하고 상생을 도모한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미국 월마트에 진출한 브랜드로서 LA 한인타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를 후원하면서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 3000여명에게 한국 기업의 위상을 알리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사회취약계층인 쪽방촌 주민들에게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1만매를 후원하기도 하는 등 최근 2년간 10여차례가 훌쩍 넘는 사회공헌활동을 했다. 백 대표는 “이제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세상이 된 것 같다”며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하고 해오고 있는데, 앞으로도 이 같은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은 크게 두 가지로 회자된다. 사회적 약자 배려와 환경보호가 그것이다. 점점 더 심화되고 있는 사회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상생발전을 위해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해야 하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지구환경 보호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친환경 브랜드

백 대표는 “커피베이는 윤리경영을 전제로 한 가운데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환경보호를 실천함으로써 ESG 경영의 모범 기업이 될 것”이라며, “그러한 목표를 달성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프랜차이즈로 성장해나가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강조했다. 백 대표의 말에서 전국 점포 550개를 넘기고 600호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중견 프랜차이즈 커피베이의 미래에 큰 기대를 갖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