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지상욱 인터뷰 발언은 비방용”
손학규 “지상욱 인터뷰 발언은 비방용”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18 10:22
  • 호수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16일, 같은 당 지상욱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장진영 대표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9시께 손 대표 명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지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손 대표는 당대표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고소했고, 변호사 선임도 개인 비용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지 의원은 지난 1일 아침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손 대표를 향해 당헌·당규를 파괴했다고 했다”며 “이는 불특정 다수가 인식할 수 있는 라디오 방송서 공연히 손 대표를 비방할 목적으로 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내가 당헌·당규를 파괴?”
같은 당 지상욱 의원 고소

또 장 실장은 “뿐만 아니라 지 의원은 손 대표에게 마치 금품수수 비리 의혹이 있다는 식의 허위사실을 적시해 손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안병원 윤리위원장이 정상적으로 직책을 수행하고 있음에도 윤리위원장이 불신임 당해 자리에 없는 상태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지 의원은 당내 유승민·안철수계 의원들로 구성된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서 활동 중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