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후 사고 수습하다 참변
교통사고 후 사고 수습하다 참변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0.11 11:56
  • 호수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전남 화순의 한 교량서 차량 단독사고를 낸 30대 운전자가 사고 수습 도중 하천에 빠져 숨졌다.

지난 7일 화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2분께 화순군 남면의 다리(편도 1차선 도로)서 A씨가 몰던 승용차가 난간을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A씨는 교각 난간에 걸쳐진 차량서 내려 상황을 확인하던 중 10m 아래 하천에 빠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소방당국은 40여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을 벌였으나, A씨는 다리 인근 하천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가 사고 수습 도중 발을 헛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