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인줄 알고…복권 출력기 훔쳐
CCTV인줄 알고…복권 출력기 훔쳐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0.11 11:15
  • 호수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복권방서 금품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새벽 시간 복권방에 몰래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씨를 구속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3시경 광주 북구 한 복권방에 창문을 뜯고 침입해 110만원과 담배 4보루, 복권 출력 단말기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평소 복권방을 드나들며 침입 방법을 물색했으며, 복권 출력 단말기를 CCTV 관련 장치로 여기고 훔친 뒤 영산강 변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재범 또는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