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큐빅스·㈜건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 공동 개발
두산건설·㈜큐빅스·㈜건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 공동 개발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10.0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 제873호로 지정
▲ 연단거리를 확보한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 구조물을 소형화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주목된다.

지난달 30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따르면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이 최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로 지정됐다.

이 기술은 두산건설(대표이사 이병화), ㈜큐빅스(대표이사 강태우), ㈜건화(대표이사 최진상)가 공동 개발자로 참여했다.

이른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기존 구조물 보강 시 단면의 확장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며 신설 설치 시 구조물의 폭을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이러한 구조물의 축소는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의 설치가 가능하게 되며 설계 시에 기존 시설물과의 간섭을 피할 수 있고 시공성 및 경제성을 인정받아 건설신기술 제873호로 지정됐다.

두산건설 측은 “이번 신기술은 기존 4개 이상의 고정용 앵커를 단일화시켜 중앙부에 배치함으로써 연단거리(고정용 앵커중심∼구조물 가장자리)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기술로 모든 형태의 교량받침에 적용이 가능하며 단순화된 구조 형태로 교량받침 자재비를 현저하게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연단거리 확보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
두산건설㈜, ㈜큐빅스, ㈜건화 기술개발 15∼25% 비용절감 효과 기대

신기술 개발 관계자는 “고정용 앵커 단일화에 따라 고강도 합금강의 기술개발을 통해 앵커구조의 인장강도 및 항복강도가 기존 기술 대비 높은 재료를 적용해 각종 시험 및 구조시험을 통해 구조 안정성을 인정받았다”며 “그동안 교량 하부 구조물의 소형화 방안이 꾸준히 연구됐으며 본 신기술을 통해 공사비의 절감효과가 커짐에 따라 파급성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근 사회, 경제활동의 전 과정에 걸쳐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 가운데 이번 신기술은 시공 시 콘크리트 깨기 및 무수축 몰탈 사용량을 현저히 감소시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저감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 교량받침기술 중 유일하게 녹색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기술이다.

신기술은 두산건설(주), ㈜큐빅스, ㈜건화서 협소한 공간의 구조물 설치를 위한 방안을 모색해 개선된 교량받침 구조에 대한 검증 및 기술을 개발했다.

이 같은 결과로 하부 구조체의 규모를 축소화시켜 구조물의 공사비뿐만 아니라 상부경간을 최소화시킴으로써 사업 전반적으로 경제성, 시공성, 미관을 개선할 수 있는 유용한 기술이라 할 수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 개발은 전문 업체, 시공사, 설계사 간의 동반성장과 기술개발에 대한 협업을 통해 상용화를 이룬 사례로 교량받침 제작, 시공, 설계에 대한 각각의 노하우를 결집해 기술개발에 성공한 우수사례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