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의 창업시장> ‘필승’업종 선택 전략
<혼란의 창업시장> ‘필승’업종 선택 전략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10.07 10:00
  • 호수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퇴양난 자영업…틈새업종은?

자영업 시장이 진퇴양난이다. 경기불황과 과당경쟁, 인건비 상승과 주5일 근무제 등으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점점 더 깊어지고 있다. 생계를 해결해야 하지만 노후 준비도 안 된 5060 은퇴자들과 취업이 안 돼 불가피하게 쫓겨 들어온 2030 청년들이 뒤섞여 정글 같은 생존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들이 현 상황을 타계할 창업전략은 뭘까.
 

창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끈기다. 실제로 창업하면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난관에 봉착한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끈기가 없으면 창업해서는 안 된다. 창업자는 창업 후 겸손해야 한다. 이전까지의 자존심과 권위의식, 명예는 과감히 던질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끈기

창업자는 모든 이에게 ‘을’ 또는 ‘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해야 ‘갑’인 소비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 창업자는 탐구하고 창조하면서 지속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해나가야 한다. 단 하나의 아이디어만으로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는 업종은 존재하지 않는다. 아이디어 개발자로서 만족하고 그 이후는 다른 사람에게 맡기거나 의존하려는 생각으로 창업하면 십중팔구 실패한다.

인간은 자신에게 유리한 측면을 더 높이 평가하고, 자기는 남과 다른 특별한 재주가 있다는 자기중심적 사고를 하는 경향이 강하다. 해서 창업 후 리스크보다 성공 가능한 요인을 더 고려하고, 성공 후에 펼쳐지는 후광에 미리 도취되기도 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제로섬 게임에서 극히 일부만이 성공의 과실을 맛볼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 때문에 타당성 있고 체계적인 검증 절차로 창업의 입구전략을 잘 짜야 한다.

‘감당할 수 있고 잘 할 수 있나’
창업이론·실무교육 충분히 이수

우선 창업의 이론 및 실무 교육을 충분히 이수해야 한다. 정부나 지자체의 무료 창업교육 프로그램도 많고, 인터넷 등에서 창업 정보를 어렵지 않게 수집할 수 있고, 각종 박람회도 자주 열린다. 1차적으로 본인이 창업에 적합한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반드시 창업하고자 하는 업종의 현장에서 실전체험을 해봐야 한다. 아르바이트도 좋고 무료 봉사도, 위장 취업도 좋다. 짧게는 한두 달, 길게는 6개월 이상 현장 경험을 해보면 본인이 감당할 수 있고 잘 할 수 있는 업종인지 아닌지를 가늠할 수 있다.

연애 때와 결혼 후 배우자가 다르듯이 겉으로 볼 때와 실전에서의 창업은 완전히 다를 수 있다. 배우자를 잘못 판단해 곧 이혼하게 되듯 창업 후 얼마 못 가 포기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포기하면서 하는 말은 ‘좋은 경험 했다’ ‘수업료 많이 치렀다’ 등이다. 자영업자는 여력이 없어 이 같은 낭비와 후회를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  

트렌드 읽기 및 인구통계학적 접근방법으로 아이템을 발굴하는 방법도 있겠으나 차별화를 하기가 쉽지 않다. 디테일한 차별화를 이룰 수 있어야 시장지배력을 행사할 수 있는데, 이는 자영업자가 잘 알고 있거나 자신이 평소 몸담고 있는 분야에서 차별화된 아이템을 찾아낼 가능성이 높다. 아이템에 대한 전문성이나 디테일한 요소를 모른 채 피상적으로 보고 판단하여 시장에 내놓으면 시장은 전혀 반응하지 않을 수 있다. 
 

특히 자영업의 경우 경쟁이 치열해 오랜 기간 높은 영업이익을 내기가 어렵다. 오히려 차별화된 업종 노하우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오래 가지 않아 과당경쟁에 빠지기 일쑤다. 그러므로 초보자가 독립창업을 해서 수시로 변하는 고객의 니즈를 쫓아가기가 쉽지 않다. 건실하고 경쟁력 있는 업종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본사의 집단지성을 믿는 것이 더 성공 가능성이 높을 수도 있다. 물론 이 때도 본사가 변화와 혁신을 지속적으로 하면서 가맹점 지원과 관리능력이 있는지를 철저하게 살펴봐야 한다. 

생계형 창업은 단기에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업종이여야 한다. 생계형 창업을 하면서 6개월 후나 1년 후 잘 될 업종을 미리 창업하는 것은 모순이다. 해서 도입기에서 성장기로 성장하는 업종을 고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도입기 업종은 아직 매출이 높지 않아서 별로고, 성숙기에 접어든 업종은 지금 당장은 장사가 잘 될지 모르지만 곧 쇠퇴기로 접어들 수 있어서 위험하다. 이때 조심해야 할 것은 쇠퇴기로 접어드는 업종은 프랜차이즈 본사가 온갖 유혹으로 가맹점 창업자를 유인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 달콤한 유혹에 빠지면 그것이 곧 악마의 유혹이었다는 점을 깨닫게 될 것이다. 따라서 생계형 창업자는 창업 전 치밀하게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확실한 업종을 선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장사하다보면 상상초월 난관 봉착
극복할 수 있는 끈기 없으면 필패

선택한 업종은 일단 서비스나 제품력에 차별화가 있어야 한다. 서비스나 제품력이 뒷받침되지 않는 아이템이나 브랜드는 모래성이 될 수 있다. 서비스나 제품력이 전제된 가운데 가격을 낮출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또한 본사가 광고 홍보와 제품개발 및 서비스 차별화에 끊임없이 투자하고 있다면 더더욱 좋을 것이다. 

또한 불황에는 가성비가 높은 업종이 무난하다. 메뉴의 양을 줄여서 가격을 낮추고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면 경쟁력이 있다. 자영업의 경우 각 지역에서 장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좁은 지역에서도 수요가 충분한 업종이 경쟁력이 있다. 대중성이 낮거나 너무 고급스러워 지역상권에서 수요가 적은 업종은 경쟁력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음을 명심해야 한다.

직장 경험이 있는 퇴직자나 주부가 부업거리로 창업을 하는 경우는 자신의 경험을 살릴 수 있는 업종이 유리하다. 그러나 창업 종목보다 믿을 만한 프랜차이즈 본사에 가맹하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다. 개인이 건실한 본사를 이기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본인이 선호하는 업태 중에서 건실한 본사를 선택한다면 실패 확률을 낮출 수 있다. 

경쟁력

다만 이때 안정성은 높으나 수익성은 크게 높지 않을 수도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이것은 안정성 높은 금융 투자상품은 이자율이 낮고, 위험이 높은 투자상품은 이자가 높은 것과 같은 이치이다. 평소 수요가 많은 대중적인 업종에 대해 우량 프랜차이즈 본사가 차별화된 성공 포인트까지 갖추고 있다면 그런 가맹점 창업은 거의 실패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