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욕’ 발목 잡힌 골프 김비오
‘손가락 욕’ 발목 잡힌 골프 김비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10.04 15:09
  • 호수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프로골퍼 김비오
▲ 프로골퍼 김비오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경기 도중 ‘손가락 욕’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비오가 지난 1일, 협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이날 한국프로골프투어(KPGA)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KPGA 빌딩 대회의실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에 벌금 1000만원을 부과했다.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프로 자격을 갖춘 선수로서 굉장히 경솔한 행동을 했고 이에 합당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징계는 즉시 효력을 발휘한다.

이에 따라 김비오는 2022년 9월30일까지 KPGA가 주최·주관(공동주관 포함)하는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 

생중계 중 티샷 방해 갤러리 향해
3년 자격정지에 벌금 1000만원

김비오는 지난달 29일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홀서 티샷을 한 뒤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을 했다.

카메라 셔터음에 샷이 방해됐다는 이유다.

화를 참지 못한 김비오는 티잉그라운드를 드라이버 클럽으로 내려찍기도 했으며 이 장면은 생중계를 통해 팬들에게 고스란히 노출됐다. 

상벌위원회가 열리기 전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의 뜻을 밝힌 김비오는 입장문을 통해 “나로 인해 상처받으신 갤러리와 동료 선수, 스폰서, 협회 등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