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업종이 뜬다> 수제 베이글 카페 '라떼떼'
<이런 업종이 뜬다> 수제 베이글 카페 '라떼떼'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9.30 11:10
  • 호수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푸드도 건강하게

베이글이 창업시장의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베이글은 유대인들이 2000년 전부터 아이들에게 먹였던 건강식 빵이다. 밀가루, 이스트, 소금을 적절하게 혼합한 이 음식은 달걀·우유·버터를 첨가하지 않아 지방과 당분이 적다. 칼로리가 낮고 소화가 잘 돼 유럽과 미국에서 아침식사 1위 메뉴로 선호되고 있을 정도다. 
 

베이글은 밀가루로 만든 대표적인 웰빙 음식으로 오늘날 선진국에서는 많은 인기를 누리면서 몇 년 전부터 한국에도 상륙해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 특히 과당경쟁을 하고 있는 커피전문점의 대안 업종으로 베이글 카페가 고려되면서 작년부터 창업 아이템으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대표 웰빙음식

대표적인 브랜드가 수제 베이글 카페 ‘라떼떼’다. 이 회사는 베이글로 만든 다양한 베이글&크림과 베이글&샌드위치 메뉴로 베이글 카페 콘셉트를 완성하고 고객 및 창업자들부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베이글 카페 업종이 선보이게 된 이후 고객들이 점점 증가하더니, 2년도 채 안 돼 점포수가 50여개에 이를 정도로 인기몰이 중이다. 이런 추세라면 내년 말까지 150여개 점포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라떼떼의 인기 요인은 무엇보다 ‘베이글이 맛있는 집’이라는 입소문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베이글 메뉴는 수제로 만든 10가지 곡물 베이글과 입맛 따라 골라 먹는 10가지 크림의 조합으로 100가지 메뉴가 만들어진다. 피자, 햄치즈, 샐러드, 베이컨, 토마토, 불고기, 치킨 등을 속재료로 해서 만든 베이글 샌드위치 또한 다양해, 고객들이 식사대용으로도 선호하고 있다. 베이글이 웰빙 트렌드에 부합하는 것도, 인기를 끌게 된 큰 이유다. 
 

▲ 베이글치즈베이컨 샌드위치
▲ 베이글치즈베이컨 샌드위치

특히, 라떼떼는 정통 수제 베이글로 차별화에 성공했다. 사실 그동안 베이글 카페가 많았지만 냉동 베이글로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라떼떼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했다. 후레시한 생지로 매장에서 직접 구워 내놓는 수제 베이글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쫄깃쫄깃하고 부드러운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인 유럽 스타일의 베이글. 본사에서 직접 가동하는 빵공장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다. 본사 공장에서 냉장 후레시 생지를 만들어 각 가맹점에 직접 물류를 통해 공급해주면 각 점포에서 생지를 직접 구워서 내놓기 때문에 고객들은 구수한 냄새와 함께 신선한 수제 베이글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2000년 전부터 유대인 아이들에게 먹여
달걀·우유·버터 첨가하지 않은 건강식

베이글 외의 30여가지 디저트 메뉴도 인기가 높다. 농도가 진한 치즈케익, 그윽한 다크초콜릿, 입 안 가득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는 100% 동물성 생크림을 얹어 먹는 브레드 등이 차별화된 인기 메뉴다. 또한 라떼떼는 정통 아라비카 원두커피 맛이 가격 대비 월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카페의 명가다. 라떼떼 매장을 자주 찾는다는 서울 신림동의 김정희씨(여·30)는 “베이글 메뉴와 고급 원두커피를 부담 없는 가격으로 브런치나 디저트로 즐기기에 편리해 일주일에 한 번은 방문하는 것 같다”며, “메뉴가 다양해 자주 방문해도 메뉴를 바꿔가면서 먹을 수 있어 질리지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점인 것 같다”고 라떼떼 매장을 평가했다.   

이와 같이 고객의 인기와 함께 창업자들도 라떼떼 업종을 선호하고 있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수익성 때문이다. 근자에 창업 아이템으로 인기를 끈 커피전문점의 경우 가장 큰 문제는 과당경쟁으로 수익성이 낮다는 것이었다. 이에 라떼떼는 커피 이외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강력한 메뉴인 수제 베이글을 선보이면서 가맹점 창업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인천에서 라떼떼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이모씨는 “창업 전 커피전문점을 고려하다가 수익성이 너무 낮다는 것을 알고 수익성이 높고 깔끔한 업종을 찾다가 라떼떼를 발견하고 가맹하게 됐다”며 “장사를 해보니 고객들이 점점 더 디저트나 식사대용 건강식 메뉴를 찾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어서 수익성이 높아지는 점이 장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커피 및 음료와 베이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의 배달주문도 증가하고 있는데, 지역에 배달대행업체들이 많이 생겼기 때문에 별도의 직원 채용 없이 배달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칼로리 낮고 소화 잘돼
유럽·미국 아침식사 1위

최근 창업 트렌드는 ‘패스트푸드의 웰빙화’이다. ‘신선함’을 앞세운 업종이 소비자들을 유인하고 있다. 웰빙 베이글이 가장 주목받는 이유다. 특히 수제 베이글 라떼떼는 다양한 크림과 치즈의 접목으로 베이글 샌드위치 등 고급스럽고 다양한 제품들이 개발되어 더욱 그 시장성이 확대되고 있다. 정통 수제 베이글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과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아침식사 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 베이글과 함께 케익, 브레드, 머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는 기존 카페의 장점과 미래 트렌드를 모두 갖춘 ‘융합 트렌드’아이템으로 손색이 없다. 따라서 라떼떼는 과당경쟁하고 있는 기존 커피전문점의 대안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융합 트렌드

점포 유망 입지는 젊은 여성고객이 많은 지역이 좋다. 대학가나 오피스 상권, 젊은 주부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단위 아파트 상권을 배경으로 하는 입지를 선정하는 것이 유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