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도중에 ‘쾅’
​​​​​​​회의 도중에 ‘쾅’
  •  
  • 승인 2019.09.27 11:54
  • 호수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회의 도중에 ‘쾅’

재계 2세 A씨는 회의 시간에 책상을 손으로 내리치는 일이 다반사라고.

A씨는 발표 아이템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불 같이 화를 내는 성격.

회의실 문을 박차고 나가버린다고.

보통은 발표를 준비한 직원들이 핀잔을 받지만, 화살은 오히려 A씨에게 쏠린다고.

A씨가 직접 챙긴 사업들은 하나 같이 망했기 때문.

주변에선 A씨가 사업을 물려받으면 어떻게 될지 걱정된다며 입을 모은다는 전언.

 

바람난 비서관

모 의원실 비서관이 같은 의원실 비서와 비밀연애 중.

여행도 같이 가는가 하면, 업무시간 중 서로 음담패설 메시지를 주고 받는다고.

숙박업소도 같이 가는 사이.

그러나 두 사람 모두 사귀는 사람이 있다고.

두 사람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것으로 알려짐.

 

불친절한 국회 방호과?

일반인이 국회에 처음 방문하게 되는 경우엔 입장 절차가 번거로워 헤매기 십상.

특히 어르신들의 경우는 더함.

최근 국회 방문객과 의원실 손님을 대하는 국회 방호과 몇몇 직원의 불친절함이 화두에 오름.

불쾌한 말투와 불친절한 언행은 물론 국회 직원들에게 반말과 거친 언행을 쓴다는 풍문도.

 

불륜녀 숨기는 방법

불륜을 저지르는 변호사들 사이서 새로운 수법이 등장하고 있다는 후문.

변호사들은 자신의 휴대전화 연락처에 ‘법무법인’ 뒤에 불륜녀의 이름을 저장한다고.

변호사의 지인들은 법무법인으로 등록된 것을 보고 변호사 사무실 이름으로 착각을 유도해 의심을 피한다고. 

 

또, 또 발연기에…

배우 A의 연기력이 도마에 오름.

잘 하는 것 같다가도 한 번씩 나오는 발연기 때문에 스태프들이 고생이라고.

일부 관계자들 사이에선 외모에 속아 캐스팅했다가 연기로 뒤통수 맞는다는 말이 돈다고.

다른 배우들도 A와 대사 맞추기가 힘들다고 토로 중. 

 

반려견 산책 맡긴 회장님

중견기업 A사 회장님이 동네 공무원에게 반려견 산책을 맡긴다고.

이 회장님은 한 동네서만 40년간 살아 지역에선 터줏대감으로 통함.

동네 관할 공무원들과 격 없이 지낼 정도라고.

이 회장님은 보통 반려견을 대동해 동네를 산책한다고.

종종 동네 관공서에 들려 관공서장과 티타임을 나누며 시간을 보냄.

그럴 때마다 말단 9급 공무원이 회장님의 반려견을 산책시키고 온다고 함.

물론 회장님이 시켰는지, 상관이 시켰는지는 아무도 모름.

 

“각오하고 와라”

한 게임회사가 매출급감으로 직원들의 모든 복지 혜택을 없앴다고 함.

복리후생비 제도를 폐지하고 건강보험 관련혜택 축소와 연봉동결까지.

매출 감소는 사업팀의 잘못된 판단 때문이지만 다른 파트의 직원들을 우선적으로 희망퇴직시킨 것도 뒷말 무성.

조만간 자회사들로 나눠진다는 소문도.

임원진이 면접자에게 “오려면 각오하고 오라”고 했다는 소문도. 

 

입맛에 맞는 인터뷰

평소 ‘평등’ ‘형평’ 등을 강조하던 한 지자체장이 자신의 입맛에 맞는 언론을 선별해 인터뷰해 입길에 올랐다고.

그동안 아픈 기사를 쓴 언론사를 배제하고 자신에게 착했던 기자들만 줄 세워 인터뷰에 응한 것.

팽당한 기자들은 강력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제대로 한 방 먹일 큰 건을 찾고 있다는 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