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공포의 지하철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공포의 지하철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9.24 09:59
  • 호수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하는 여자도 피하는 남자도 ‘불쾌’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 주는 공포의 지하철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 중 30%가 2호선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고속터미널역으로 2016년 이후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지방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성범죄 현황’과 ‘지방청별 지하철 성범죄 발생 현황’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최근 5년간 발생한 6999건의 지하철 성범죄 중 30%에 달하는 2069건이 2호선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2호선 성범죄는 2015년 35.7%서 2016년 30.2%, 2017년 28%, 2018년 24.3%로 점차 감소하다가 2019년(7월 기준) 25.6%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 의원은 “지하철 2호선의 성범죄 발생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적돼왔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라며 “범죄의 위험 없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자뿐만 아니라 관계부처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2호선 다음으로 9호선은 최근 5년간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가 1479건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전체의 21%에 해당된다.

그중에서도 3·7·9호선이 있는 고속터미널역서 2016년 이후 4년 연속 가장 많은 지하철 성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7월 기준) 고속터미널역서 56건, 노량진역 24건, 여의도 23건이 발생해 주로 9호선이 다니는 노선서 범죄가 많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부산은 2018년에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 47건 중 23건(49%)이 1호선, 18건(38.3%)이 2호선서 일어났다. 2019년(7월 기준)에도 절반 이상이 1호선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전역 10건, 장산 4건, 해운대역 3건 순으로 지하철 성범죄가 많이 발생했다.

성범죄 30% 2호선서 발생
가장 많은 ‘고속터미널역’

대구의 경우 2017년에 전체 지하철 성범죄 29건 중 72.4%에 달하는 21건이 2호선서 발생했으나 2018년에는 57.6%가 1호선서, 30.3%는 2호선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은 1호선의 성범죄 발생건수가 2017년 28건, 2018년 27건으로 2년 연속 지하철 성범죄 발생률이 전체의 4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안역, 도화역, 예술회관역, 원인재역서 모두 3건씩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왜겠어? 에스컬레이터가 길어서도 아니고, 지하철이 혼잡해서도 아님. 그냥 (일부)남자들이 그런 걸 서슴없이 하기 때문이지∼’<sim5****> ‘처벌을 강화해봐 범죄가 일어나는지…’<youn****> ‘법 강화합시다. 시도조차 못하게…제발∼’<jewe****> ‘이런 범죄 행위들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조심하고 다녀야 할 곳들이 한두 군데가 아니네요’<juli****>

‘실제로 본인이 치맛속 몰래 카메라 촬영을 당했습니다. 바로 신고했고 남자는 검거돼서 당일 밤 12시 넘은 시간에 경찰서 가서 조사하고 피의자가 시인까지 했습니다. 분명히 처벌을 원한다고 했지만 피의자의 시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에 경찰은 경미한 사건이라 처벌이 어렵다고 벌금도 안 물리더군요. 그 뒤로 두 달간 꾸준히 전화로, 메시지로 경과를 알려달라고 연락해도 한 번도 대답을 들은적이 없습니다. 범죄에 대해 처벌도 안하는데 우리가 뭘 기대할 수 있나요?’<jhyu****>

노량진역, 여의도역…
9호선 노선도 ‘위험’

‘지하철 문제 하루 이틀이냐? 뭔 속 시원한 해결책을 발표하는 것도 아니면서 뜬금없이 지하철이냐?’<stic****> ‘이거 또 통계를 이상하게 해석했네. 유동인구 따져봐라. 생각보다 적은 거지’<pilo****> ‘고속터미널 환승 에스컬레이터 경사 너무 심해요. 웬만한 보통 길이 치마 입어도 밑에서 다보여요. 50대 주부인데 갈 때마다 아가씨들 뒤에서 가려주며 갑니다’<song****>

‘조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성범죄가 이렇게 계속 흔한 일로 퍼지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juli****> ‘대부분의 남자들은 의심을 받을까 폰도 제대로 못보고 손도 주머니나 위로 들고 눈도 혹시 다리를 보는 게 아닐까 옆도 봤다 광고판도 봤다…아래라도 보게 되면 흘끗거린 게 아닐까 주변을 본다’<uyjj****>
 

‘항상 지옥철이라 사람들이 붐벼서 성추행이 많음’<yjw2****> ‘혼잡하지 않게 증차를 좀 해주세요’<gksd****> ‘안 그런 남자도 많다. 그러니까 오해 없이 남녀칸 분리하자’<femm****> ‘남자, 여자, 노인 이렇게 분류하고 싶다. 편하게 가고 싶다’<hous****>

‘타보면 안다. 몸이 안 닿을 수가 없다. 유동인구 많은 거 알면 차량을 늘리던지 대책을 세워라’<pixq****> ‘범죄가 없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 조심해서 다니고 현명하게 대처하는 게 최상의 대책이다’<rmad****>-대책은?

‘그렇게 출퇴근 지하철이 공포고 성범죄에 노출되니까 무서워서 못살겠으면 일찍 나오면 된다. 팩트 이야기해준다. 강남 쪽 출근 지하철이 미친 듯이 붐비는 건 딱 7시30분부터 9시까지다. 7시30분 이전. 6시 반부터 7시 사이는 지하철 텅텅 비어 있다’<high****>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성범죄 최다’ 고속터미널역에선?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서울 지하철 2호선, 그중에서도 심한 고속터미널역에선 특히 ‘성추행’이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고속터미널역의 성추행 범죄가 53건으로 불법촬영(12건) 대비 4배 이상이나 됐다.

2016년엔 전체 성범죄 131건 중 103건(78%)이 성추행 범죄였다.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