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일본' 골프용품 무역 보니…
'한국vs일본' 골프용품 무역 보니…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9.23 10:26
  • 호수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균형’수출보다 수입이 20배

‘I love Japan’을 외칠 만큼 일본 제품을 선호하는 한국인들이 많았지만,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로 현재는 ‘No Japan’을 외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간한 <레저백서 2019>를 보면 골프용품 분야에서도 지난해 일본과의 무역에서 극심한 무역 불균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산 선호

레저백서에 따르면 골프용품 업계에서 한국-일본 간 무역 불균형이 20배의 격차가 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2018년 일본에서 수입한 골프용품은 무려 2억3009만달러어치에 이르는 반면 한국이 일본에 수출한 골프용품은 고작 1137만달러어치에 불과하다. 

골프용품 무역적자는 2억1871만 달러에 이른다. 이는 2017년 1억8342만달러보다 무려 19.2  %나 늘어난 것이다.

골프용품의 무역수지는 2008년 3억2743만달러 적자에서 10년이 지난 2018년에 3억5352만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확대됐다.

골프용품 무역수지 적자액은 골프붐이 일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 이후 꾸준히 증가해오다 외환위기 발생 직후인 1998년에는 잠깐 782만달러 흑자를 보이기도 했으나, 1999년에는 4706만 달러 적자로 전환됐고, 2010년 이후에는 매년 3억달러 수준의 무역적자를 보이고 있다. 2011년 1억9736만달러에서 2013년 1억6911만달러로 축소됐지만, 그 후 적자폭이 매년 확대되고 있다.
 

국내 골프용품 무역수지 적자액에서 차지하는 대일 골프용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61.9%를 차지했다. 이처럼 무역적자액이 늘어난 것은 국내 골프붐으로 인해 해외 골프채 등 골프용품의 수요가 증가한 것이 큰 이유다. 국내용품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이 약화된 반면, 비싼 외국산 수입이 증가했다. 또한 골프 치는 중상류층이 국산보다 일본산을 선호하는 것도 골프용품의 수입을 부추기는 요인이라고 연구소 측은 분석했다.

일본에서의 골프용품 수입액을 보면 골프채가 가장 많다.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채 수입액은 2억1009만달러로 전체 일본 수입의 91.3%를 차지하고 있고, 2015년보다는 29.2% 급증했다. 그 다음으로 골프채의 부분품 수입액이 1466만달러, 골프공 수입액은 408만달러 순이었다.

수입은 2억3009만 달러
수출 고작 1137만 달러

반면 일본으로의 용품 수출액을 보면, 골프채가 431만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37.9%를 차지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해 골프채의 대일 수출액이 2017년보다 7.7배 급증했다는 점이다.

국가별 수입액을 비교하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채 수입이 2억1009만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76.7%를 차지했고, 미국으로부터 수입액이 3018만달러, 중국이 2244만달러 순이었다.

골프공은 태국으로부터의 수입액(국내에서 소비되는 타이틀리스트 볼은 태국 공장에서 만든다)이 3137만달러로 전체의 45.2%를 차지했고, 그 다음이 중국(1497만달러), 대만(924만달러) 순이었다.

골프채 부분품이나 액세서리는 중국이 2092만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41.7%를 차지했고, 일본이 1466만달러, 미국 738만달러 순서였다. 수출의 경우 일본이 431만달러로 전체의 91.6%를 차지했고, 골프공은 미국으로의 1954만달러로 전체의 61.4%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수입에 비해서는 터무니없이 적은 규모였다.

골프채 가장 많이 들여와
경쟁력·마케팅 필요할 때

서천범 레저연구소장은 “국산채나 볼로 세계대회에서 우승하면 국산 골프용품에 대한 브랜드 가치가 그만큼 높아지고 골퍼들도 구입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산공 브랜드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선수들이 사용하는 것은 업체의 지속적인 품질개선과 선수에 대한 지원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골프용품의 대외 무역수지 적자폭을 줄이기 위해서는 국내업계의 꾸준한 품질개선과 마케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일관계 악화를 이용해 단순히 애국마케팅에 의존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올해 일본제 골프용품 수입은 일본 경제보복 사태 영향을 받아 감소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골프클럽은 여름이 비수기라 아직 두드러진 변화는 눈에 띄지 않지만, 마케팅이나 영업에서 위축이 불가피해 가을 성수기 때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올해는 감소?

한국 골퍼들의 세계무대의 위상을 볼 때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를 계기로 서 소장의 말처럼 국내업계의 꾸준한 품질개선과 마케팅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선수들이 우리나라 제품으로 세계무대에서 기량을 발휘하게 되고, 그것이 마케팅으로 이어진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그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