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CEO 인터뷰> 매드후라이치킨 이신천 대표
<프랜차이즈 CEO 인터뷰> 매드후라이치킨 이신천 대표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9.23 10:06
  • 호수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자에 200만원 준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관계는 계속적 거래관계이다. 양자 모두 고객의 지지를 받아야만 성과를 낼 수 있는 공동체 관계이자 동반 성장해야 하는 상생관계이다. 그런데 이러한 브랜드 공동체가 갈등관계를 지속하면서 끝내 공멸하는 브랜드가 많았던 것이 국내 프랜차이즈 시장의 현실이다. 서로 양보하고, 가맹본부는 가맹점을 적극 지원하고, 가맹점은 가맹본부의 정책에 호응하면서 상생 발전해야 하는 기본 원칙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다. 

이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맹본부가 가맹점의 이익을 먼저 챙겨야 한다는 것이다. 가맹점이 살아야 가맹본부가 살 수 있다는 것은 프랜차이즈 시스템의 기본 원리다. 이를 적극 실천하고 있는 가맹본부가 있어서 대표자 인터뷰를 했다. 이신천 매드후라이치킨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올바른 관계

이 대표는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관계는 부모와 성인 자식 간의 관계”라며 “성인 자식은 기본적으로 스스로 생계를 꾸려가야 하나 어려움에 처하면 부모가 가만히 보고 있을 수 없듯이 가맹점도 독립을 순조롭게 할 수 있도록 가맹본부가 가이드 하고, 어려울 때는 가맹본부가 적극 지원하는 것이 올바른 관계정립을 하는 지름길 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장사가 잘 되기 때문에 
수개월 투자금 회수 확신”

대부분 초보자인 가맹점 창업자는 마치 부모 품안을 떠나 험한 세상에 나가 첫발을 내딛는 자식처럼 연약한 존재다. 따라서 당연히 부모가 자식을 도와주듯 가맹본부는 가맹점을 잘 이끌어야 한다. 자식이 열심히 살아도 때론 세파에 흔들릴 때는 못 본체 할 수 없는 부모의 측은지심으로 가맹점을 보살펴준다면, 그 자식이 장성해서 부모가 늙으면 역시 그 부모를 공양하듯 가맹점 또한 가맹본부와 희로애락을 함께 하게 되는 것이다.

이 대표는 단군이래 최악의 불황에 허덕이는 자영업 시장에 주목했다. 적자투성이인 점포들을 지원해 매출을 끌어올릴 수 있게 하는 방법이 없는지를 고민했다. 만약 그들이 매드후라이치킨 간판으로 장사를 해서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그들에게 그 비용의 일정 부분을 지원해주자는 생각이 떠올랐다. 200만원을 가맹점에 지원하는 것이다.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는 가맹본부가 초기 가맹점 개설로 인한 마진을 남기면서 브랜드를 성장시켜 나가는 것이 일반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다. 

“가맹본부와 가맹점 관계는 
부모와 성인 자식 간 관계”

그런데 가맹점 개설로 인한 마진은커녕 오히려 20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실시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결정이다. 

이 대표는 “매드후라이치킨의 경쟁력은 이미 시장에서 오랫동안 검증된 것이어서 일단 매드후라이치킨으로 업종전환만 하면 장사가 잘 되기 때문에 수개월 이내에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투자한 금액은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섰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즉, 가맹본부로부터 식자재를 공급받은 가맹점은 우수한 맛과 제품력으로 매출이 증가해서 좋다. 가맹본부는 물류를 통한 초기 지원금을 수개월 이내에 뽑고, 그 다음부터는 상생 발전이 가능해 가맹본부와 가맹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이 대표는 매드후라이치킨이 장점이 많은 브랜드라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천연재료로 시즈닝과 염지를 한 치킨으로 자연의 향과 담백한 맛이 어우러져 입점한 각 지역 상권에서 마니아 고객층이 탄탄하게 자리 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입맛을 끌어당기는 천연 향이 중독성 있는 맛으로 일품이다. 이는 시즈닝은 야채 과일 등 90여가지의 천연 재료를 이용하고, 염지도 야채와 과일로 하면서 확실히 차별화한 덕분이다. 이와 같이 차별화된 시즈닝과 염지의 매드후라이치킨에 한 번 입맛을 들이면 멀리서도 찾아올 수밖에 없다. 또한 원육도 본사 공장에서 도축 후 24시간 숙성한 신선한 것을 각 가맹점에 공급해줘 육즙이 살아있는 신선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이 대표는 “진짜 웰빙치킨의 조건을 다 갖췄다”고 자랑했다.

또한 매드후라이치킨은 메뉴도 다양하다. 후라이드, 양념치킨, 간장치킨, 오븐치킨 등 고객들은 자신의 취향에 맞게 주문할 수 있다. 각 메뉴의 맛과 품질도 좋은 편이다. 

이 대표는 “다양한 메뉴는 매출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는 조건”이라며 “매드후라이치킨에 남녀노소 고객층이 폭넓은 이유도 메뉴의 다양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창업 전문가들에 의하면 치킨 메뉴가 다양하면 홀 매출과 배달 매출이 골고루 일어난다고 한다. 매드후라이치킨으로 업종전환을 한 점포들에서 배달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점에서 보더라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기존 장사 안 되던 치킨호프집이 매드후라이치킨으로 간판을 바꿔 달면 특히 배달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데, 이는 불황기 매출 다각화 전략으로 꼭 필요하다”며 “요즘에는 배달대행업체들이 많아서 굳이 배달직원을 뽑지 않아도 돼 영업에 아무 문제없이 매출을 증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배달은?

이 대표는 내년까지 매드후라이치킨으로 간판갈이를 한 점포 수를 100개 목표로 하고 있다. 그는 “100개 점포 회생전략으로 건실한 일자리를 만들어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상생 발전하는 매드후라이치킨 브랜드 공동체를 만들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가맹본부가 가맹점을 지원하고 교육하는데 회사의 온 역량을 쏟아 붓는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 궁극적으로 그의 비전은 매드후라이치킨이 ‘착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인구에 회자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