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은 내가 더 나은데…
얼굴은 내가 더 나은데…
  •  
  • 승인 2019.09.03 08:45
  • 호수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은 내가 더 나은데…

잘생긴 것으로 유명한 배우 A가 번번이 캐스팅서 밀리고 있음.

그것도 외모가 A보다 별로인 배우 B에게 계속 밀리고 있다는 후문.

A는 물론 주변 사람들조차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

하지만 연예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B가 A보다 낫다는 말이 파다하다고.

A는 안 그런 척 B를 엄청나게 의식하는 중.

 

의원님과 내연녀

모 의원이 내연녀가 있다는 소문.

평소 존경받는 인물로 꼽혔던 사람이라 충격은 더함.

이미 국회 내에서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음.

하지만 다들 그러려니 한다고.

 

비례대표의 설움

한 비례대표 의원이 지역에 내려가 열심히 활동하고 있었음.

내년 21대 총선서 이 지역에 출마하기 위함.

그러나 다선 의원이 갑자기 이 지역 출마를 고심하기 시작. 다선 의원은 상임위원장도 맡고 있음.

비례대표 의원은 지역을 뺏길 수 있다는 불안감에 잠 못 이룬다고. 

 

아이템 장사한 운영자

유명 게임사서 10년 이상 서비스해온 게임 운영자가 초고가 아이템을 조작해 현금으로 판매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함.

하지만 게임사 측은 일방적인 내사종결로 사건을 묻으려 했다고.

유저들의 항의에 게임사 측은 외주업체 잘못이라고 발뺌.

유저들은 이 외주업체도 게임사의 자회사라는 걸 알아냄.

게임사는 뒤늦게 사과했지만 후속조치는 전무.

유저들은 대체할 수 있는 게임이 없는 장르라 울며 겨자 먹기로 플레이 중이라고.

 

취해서 출근하는 애주가

대리 A씨는 매번 출근 때마다 얼굴이 새하얗다고.

전날의 과음 때문.

술 냄새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술을 정말 많이 마시고 온다고.

A씨가 점심시간까지 꼬박 졸다가 해장하러 가는 건 사내서 익숙할 정도.

덕분에(?) 직장 내 분위기가 어수선해졌고, 참다못한 A씨 직장 동료들이 이를 부장에게 보고했음.

그러나 어떤 이유서인지 부장은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는 전언.

 

거래처 사장을 농구장서?

영업직으로 근무하는 A씨는 농구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수준급의 실력인 A씨는 농구 동호회서 매번 활약을 하고 있음.

농구 시합을 하기 전 연습을 하는데 낯익은 사람을 본 A씨는 자기 눈을 의심.

상대팀에 있는 거래처 사장을 알아본 것.

거래처 사장과 상대팀으로 만난 A씨는 평소 실력의 반도 안 보여줬다는 후문.

A씨는 팀원들에게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핑계로 둘러댔다고.

 

재결합한 불륜 커플

과거 A기업의 오너와 대표이사 사이 불륜설로 구설에 올랐던 두 커플이 다시 재결합했다고.

A기업은 검찰 수사를 받으면 둘 다 횡령·배임으로 유죄를 선거 받았음.

오너는 집행유예 대표이사는 실형을.

사실상 A기업 대표이사가 오너의 죄까지 뒤집어 쓴 거라고.

이 때문에 대표이사가 오너에 대한 배신감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음.

하지만 이런 예상을 뒤엎고 현재 A기업 오너와 대표이사는 함께 살고 있다고 함. 

 

‘정부 지원’ 미끼

‘정부 지원’미끼 상품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

특히 소규모 리모델링 업체들이 호객용으로 활용.

정부가 지원하는 창문 교체, 정부 보조금으로 헌집을 고쳐준다는 식.

소비자는 혜택이 많은 것으로 현혹.

알고 보면 금액을 부풀린 뒤 지원금 명목으로 할인해 주는 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