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까지 운영하는 한라그룹, 왜?
헬스장까지 운영하는 한라그룹, 왜?
  • 구동환 기자
  • 승인 2019.10.24 11:40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운동하려면 1년에 200만원?

[일요시사 취재1팀] 구동환 기자 = 한라그룹이 헬스장 사업을 확장했다. 이 헬스장은 개인 맞춤형 운동서 사우나까지 갖춘 고급화 전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한라그룹이 오픈한 프리미엄 헬스장에 대해 알아봤다.
 

▲ 시그마스포츠
▲ 시그마스포츠

웰빙 열풍이 불면서 최근 들어 헬스장이 우후죽순 생겨나기 시작했다.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 주변으로 헬스장이 몰려있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헬스장은 고객 유치를 위해 과도한 경쟁에 내몰려 있는 게 현실이다.

2호점 오픈

1개월 3만원, 3개월 10만원 등 저렴한 가격 마케팅을 하는 헬스장은 많다. 이와는 반대로 프리미엄 전략을 내세워 회원을 유치하는 헬스장이 있다. 바로 한라그룹 자회사 한라개발이 운영하는 시그마스포츠클럽이다. 

한라개발이 지난 1996년 설립됐다. 1998년 한라그룹 임원 출신 김모씨에게 지분 99.9%를 매각하며 ‘시그마개발’로 사명을 변경했다. 시그마개발은 2006년 다시 한라개발로 사명을 바꿨고, 2012년 지분 약 51%를 한라그룹에 매각하며 계열사가 됐다.

그렇게 한라가 지배권을 가진 12개 자회사 중 한 곳이 됐다. 이후 한라개발은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한 자릿수 성장서 그쳤던 한라개발이 자회사로 들어서자 두 자릿수로 껑충 뛰었다. 2009년 매출 규모가 처음으로 100억원대를 돌파했다. 

한라개발의 매출은 해를 거듭할수록 그 규모가 확장됐다. 한라의 자회사가 된 지 2년째인 2013년 180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기세를 몰아 2016년 202억원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한라개발은 올해 헬스장 사업을 확장했다. 한라개발이 운영하는 시그마스포츠클럽 2호점이 올해 1월7일 서울 광화문 서울파이낸스센터빌딩 지하에 개장한 것이다. 1호점은 23년 전인 1996년 잠실서 개관했다. 잠실역에 있는 한라개발 사옥인 시그마타워 준공과 함께 시작된 시그마스포츠클럽 잠실점은 지하 1층서 스파, 필라테스, 수영장 등을 운영하며 종합 스포츠센터로 자리 잡았다.

고가 프리미엄 전략 내세워 회원 유치
그룹 임원 출신에 지분 넘겼다 재매입

시그마스포츠클럽 SFC점은 헬스 및 골프 종목 외에도 개인 맞춤형 트레이너 시스템인 독일 운동기구 밀론이 비치됐으며 약 500여평 면적이다. 이외에도 이용고객을 위해 헬스 웨이트 존과 유산소 존을 분리하고 스크린 골프장과 밀론을 하는 존도 따로 만들었다. 

남녀 사우나 중간에 독립공간을 만들어 개인사물함을 설치했으며 지하기 때문에 첨단 오존 발생 시스템인 마이크로 플라스마를 설치해 공기 중의 각종 세균을 비롯한 암모니아, 황화수소, 젖산 등의 악취 물질까지도 감소시켜 쾌적한 운동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기청정기, 방향 디퓨저, 공기 정화식물 등이 설치됐다.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 본 사진은 특정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잠실점과 SFC점은 수영장의 유무로 인해 가격 차이가 있다. 잠실점은 수영·골프·헬스를 할 경우 1년간 264만원, 같은 기간 SFC점은 헬스·골프·밀론·사우나를 할 경우 190만원이다. SFC점은 PT 100회에 550만원, 스페셜 PT는 100회에 650만원, 듀얼 PT는 30회에 122만8000원, 4:1 PT는 10회 20만원이다. 골프 레슨은 20회에 54만원으로 책정됐다.

SFC점 관계자는 “밀론은 독일서 가져온 기계로 회원의 맞춤 전용 운동 시스템이다. 개인 카드를 꽂아 신체를 분석해 준 다음 고객에게 맞는 무게, 신장, 팔, 다리의 길이 등을 맞춰 최적의 상태로 세팅돼 운동하게 해준다. 짧은 시간 안에 최대한 효과를 낼 수 있어 약 30분 만에 130% 효과가 입증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지어진 건물이라 기계가 최신식이며 러닝머신의 가격이 900만원 수준이라 고객들은 운동 기구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스크린골프, 아쿠아로빅, GX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으며 셔틀버스, 미용실, 카페도 운영하며 고객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한 트레이너는 “가격이 나가는 휘트니스 센터의 경우 호텔이나 기업을 끼고 운영하는 경우가 있다. 넓은 헬스장을 운영하려면 월세를 감당하기가 힘들어 건물주가 아닌 이상 힘들다”고 전했다. 

자회사

한라개발 관계자는 “1996년 사옥이 생기면서 시그마스포츠클럽 잠실점을 운영하게 됐고 올해 개장한 2호점은 매물이 생겨서 한 것일뿐 다른 의미는 없다”며 “3호점에 대한 계획은 나온 것이 없다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9dong@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프리미엄 헬스장 얼마?

국내서 가장 비싼 헬스장은 얼마나 할까? 포시즌스 서울 호텔은 입회보증금이 1억원부터 시작한다. 입회보증금을 내고도 따로 연회비를 내야 하는 가격이 348만원이다. 러닝머신은 유명브랜드인 테크노 짐으로 한 대당 2000만원이다.

필라테스 수업의 경우 100만원 수준이다. 호텔 투숙객들은 무료로 헬스장을 이용할 수 있으며 신발과 옷을 무료로 대여해준다. 또 과일이 담긴 미니 샐러드들이 냉장고에 담겨있어 시식이 가능하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입회보증금만 1억300만원이며 연회비는 372만원이다. 실내 클라이밍을 할 수 있게 인공암벽이 1층에 설치돼있으며 서킷 트레이닝, 보디컨디셔닝, 요가, 골프 등 다양한 클래스가 진행된다. 출구 쪽에는 안마의자도 비치됐다. 

롯데 시그니엘 호텔의 회원가는 보증금 1억3000만원이며 연회비는 363만원이다. 헬스장을 비롯해 수영장, 사우나, GX룸 등 모든 시설을 이용이 가능하다. 

인터컨티넨탈 코엑스는 입회보증금은 4600만원이며 연회비는 350만원이다. 이 헬스장에도 사우나, GX, 수영장, 실내 골프 연습장 등이 포함돼 있다. 투숙객의 경우 운동복과 신발, 양말 등을 무료로 대여해준다. 

콘래드 호텔은 헬스장, 수영장 포함한 가격이 보증금 4250만원이며 연회비 348만원이다. 피트니스 클럽에 등록하면 골프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어폰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쉐라톤 신도림 디큐브시티 호텔의 헬스장 가격은 보증금 2500만원, 연회비 278만원이다. 헬스장, 사우나, 골프장까지 횟수 제한 없이 이용이 가능하며 이어폰도 제공한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