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가능한 휴게소 ②옥천 금강휴게소
여행이 가능한 휴게소 ②옥천 금강휴게소
  • 자료제공 : 국민건강보험공단
  • 승인 2019.09.09 10:21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리뱅뱅이도 먹고 수상 레저도 즐기고
▲ 금강휴게소 뒤쪽 테라스에서 유유히 흐르는 금강이 보인다.
▲ 금강휴게소 뒤쪽 테라스에서 유유히 흐르는 금강이 보인다.

여행길에 꼭 들르는 휴게소. 대다수 여행자들은 우동이나 김밥, 돈가스 같은 음식으로 시장기를 해결하거나 커피를 마시며 쉬었다 간다. 길어도 30분 이상 머무르지 않는다. 하지만 휴게소 자체로 여행지가 되는 곳이 있다. 

충북 옥천에 자리한 금강휴게소를 이곳저곳 둘러보면 한 시간이 훌쩍 넘는다. 휴게소 뒤쪽으로 유유히 흐르는 금강은 이곳이 여행지가 아닌지 착각에 빠지게 한다.
 

▲ ▲1971년 문을 연 금강휴게소
▲ 1971년 문을 연 금강휴게소

하행선을 함께

1971년 문을 연 금강휴게소는 지금도 우리나라 고속도로를 대표하는 휴게소다. 2004년까지만 해도 서울과 경상도를 오가는 고속버스 상당수가 이곳에 정차해 무척 혼잡했다. 금강휴게소는 상행선과 하행선 시설이 분리된 일반적인 고속도로 휴게소와 달리, 하행선 쪽에 위치한 휴게소 시설을 함께 사용한다. 회차가 가능한 고속도로 휴게소를 드라이브 삼아 찾는 여행객도 있다.

 

▲ 금강휴게소에서 즐기는 커피 한 잔의 휴식
▲ 금강휴게소에서 즐기는 커피 한 잔의 휴식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은 빼어난 자연경관이다. 휴게소 건물을 설계할 당시부터 산과 강이 맞닿은 주변 경치를 십분 활용했다. 주차장을 등지고 강을 바라보도록 건물을 배치했으며, 통유리를 설치해 휴게소 안에서도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그래서일까. 여타 고속도로 휴게소 이용객은 대부분 주차장에 차를 대고 식당과 스낵 코너, 편의점 등으로 간다. 반면 금강휴게소를 찾은 이들은 먼저 휴게소 뒤쪽 테라스로 달려간다.
 

▲ 금강에서 수상스키를 타는 사람
▲ 금강에서 수상스키를 타는 사람

금강휴게소는 애초부터 금강 변의 유원지에서 시작된 곳이다. 휴게소에서 금강 변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다. 차를 이용해 외부 도로를 따라 금강 변으로 내려가면 낚시와 수상스키를 즐길 수 있다. 강변에는 금강의 별미 도리뱅뱅이를 파는 간이음식점이 늘어섰다.
 

▲ 담백하고 고소한 도리뱅뱅이
▲ 담백하고 고소한 도리뱅뱅이

도리뱅뱅이는 작은 민물고기를 기름에 튀긴 뒤 고추장 양념으로 조리한 음식이다. 금산과 옥천, 영동, 무주 등 금강 유역의 마을에서 접하기 쉽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소개한 뒤, 이곳을 찾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새빨간 양념 옷을 입은 도리뱅뱅이는 보기에도 군침이 흐른다. 비린내 없이 고소하고, 바삭바삭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담백한 피라미를 기름에 튀기면 멸치처럼 고소한 맛이 더한다. 피라미는 민물고기지만 완전히 익혔기 때문에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 금강휴게소 바닥에 있는 그림
▲ 금강휴게소 바닥에 있는 그림

빼어난 자연경관을 활용한 휴게소
테라스에서 풍광 감상하며 커피 한 잔

시간이 나면 휴게소에서 굴다리로 연결된 조령리 마을에 가보자. 금강휴게소에서 굴다리를 지나면 닿는 마을로 도리뱅뱅이와 생선국수가 유명하다. 생선국수는 쏘가리, 동자개(빠가사리), 메기 등 갓 잡아 올린 신선한 민물고기를 통째로 두 시간쯤 삶는다. 이어 고춧가루, 고추장, 생강, 후춧가루, 된장, 들깻가루, 부추, 청양고추, 깻잎 등을 넣고 얼큰하게 끓인다. 시원하면서도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 금강휴게소 포토 존. 난간 쪽 철조망에 연인들이 매단 자물쇠가 보인다
▲ 금강휴게소 포토 존. 난간 쪽 철조망에 연인들이 매단 자물쇠가 보인다

이 밖에도 금강휴게소에는 즐길 거리가 많다. 금강 쪽 테라스에 있는 ‘사랑의 그네’는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유명하다. 난간 쪽 철조망에는 사랑을 염원하며 다닥다닥 매단 자물쇠가 보인다.
 

▲ 정지용문학관 입구에 있는 밀랍 인형
▲ 정지용문학관 입구에 있는 밀랍 인형

옥천은 ‘향수’의 고장이다. 충북 옥천에서 태어난 정지용(1902~1950년) 시인은 1922년 휘문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이듬해 일본 도시샤대학에 입학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는 향수는 시인이 일본 유학 시절, 고향을 그리는 마음을 표현한 시다.
“넓은 벌 동쪽 끝으로 /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회돌아 나가고 / 얼룩백이 황소가 /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 뷔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 엷은 조름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 짚벼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정지용 ‘향수’ 중)
옥천읍 하계리에 있는 정지용 생가와 문학관에서 시인의 생애와 문학 세계를 엿볼 수 있다. ‘지용 연보’와 ‘지용 문학 지도’, 시집 등을 통해 우리나라 현대시에서 시인이 차지하는 위상을 이해할 수 있다.
 

▲ 추소정에서 바라본 부소담악
▲ 추소정에서 바라본 부소담악

군북면 추소리에 가면 부소담악을 만난다. 말 그대로 물 위에 솟은 기암절벽인데 길이가 무려 700m에 달한다. 조선 시대 학자 송시열이 ‘소금강’이라 예찬한 절경이다. 대청댐이 준공되면서 본래 산이던 곳 일부가 잠겨 물 위에 있는 병풍바위 같은 풍경이 됐다. 호수를 따라 장승공원까지 나무 데크가 설치됐고, 그 끝에 호수 풍경을 감상하기 좋은 추소정이 있다.
 

▲ 옛 양조장의 정취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이원양조장 내부
▲ 옛 양조장의 정취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이원양조장 내부
▲ 이원양조장에서 만든 ‘향수’와 ‘아이원생막걸리’
▲ 이원양조장에서 만든 ‘향수’와 ‘아이원생막걸리’

정지용 ‘향수’의 고향

우리 술에 관심 있다면 이원면에 자리한 이원양조장을 찾아보자. 1930년대에 설립해 4대째 막걸리를 빚는 곳으로, 누룩을 직접 띄워 ‘아이원생막걸리’ ‘향수’ ‘시인의 마을’ 등을 만든다. 발효실, 입국실, 누룩방 등 곳곳에 남은 시설에서 옛 양조장의 정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예약하면 견학과 시음도 가능하다. 향수는 우리밀 100%로 만든 막걸리로, 묵직하면서 두터운 맛이 일품. 도리뱅뱅이를 안주로 옆에 두면 옥천의 맛이 완성된다.


<여행 정보>

당일 여행 금강휴게소→정지용생가와 문학관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금강휴게소→정지용생가와 문학관
둘째 날: 부소담악→이원양조장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옥천군 문화관광 http://tour.oc.go.kr

- 금강휴게소 www.kgsa.co.kr
- 이원양조장 http://iwonwine.com  

문의 전화 
- 옥천군청 문화관광과 043)730-3413
- 금강휴게소 043)731-2233
- 정지용문학관 043)730-3408
- 이원양조장 043)732-2177

대중교통 정보
기차: 서울역-옥천역, 서울역에서 무궁화호 하루 12회(05:56~21:50) 운행, 약 2시간20분 소요. 옥천역에서 서울정형외과 앞 정류장까지 도보 이동, 71번 농어촌버스 이용, 조령리 정류장 하차. 금강휴게소까지 도보 약 70m.
*문의: 레츠코레일 1544-7788, www.letskorail.com 옥천시외버스공영정류소 043)731-5108

자가운전
경부고속도로→금강휴게소

숙박 정보
- 리베라모텔: 옥천읍 성왕로, 043)731-8712, https://blog.naver.com/geegeon
- 명가모텔: 옥천읍 성왕로, 043)733-7744
- 장령산자연휴양림: 군서면 장령산로, 043)730-3496, www.oc.go.kr/jrhuyang/index.do 

식당 정보
- 선광집(생선국수·도리뱅뱅이): 청산면 지전1길, 043)733-9755
- 청양식당(생선국수·도리뱅뱅이): 청산면 지전길, 043)732-8163 
- 구읍할매묵집(메밀골패묵·도토리골패묵): 옥천읍 향수길, 043)732-1853
- 마당넓은집(두부전골): 옥천읍 향수길, 043)733-6350

주변 볼거리
용암사, 옥천 옥주사마소, 육영수생가지, 둔주봉, 옥천 조헌 묘소, 옥천 조헌 신도비, 옥천 후율당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