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뉴 창업 트렌드
2019 뉴 창업 트렌드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9.09 09:46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상권에 부는 리모델링 바람

자영업 시장의 불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골목상권이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소비자는 동네에서 알뜰 소비를 하면서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리고, 창업자는 내실 있는 소자본 창업을 선호하는 추세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골목상권 점포 리모델링 창업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 고려통닭
▲ 고려통닭

최근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매출이 부진한 점포의 리모델링 창업 붐이 일고 있다. 불황 탓에 생계형 창업자들이 리스크가 적은 소자본 창업을 희망하고 있고,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신규 창업비용보다 훨씬 저렴한 재창업비용으로 가맹점을 내주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 탓에…

대표적인 업체는 옛날통닭 전문점 ‘고려통닭’이다. 이 회사는 점포 리모델링 가맹점 창업으로 개설 마진을 전혀 남기지 않고, 리모델링 창업자에게 다양한 지원을 하는 착한 프랜차이즈로 주목 받고 있다. 리모델링 창업 점포가 대박을 터뜨리자 가맹점 창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장사가 안 되는 식당이나 치킨호프는 최소한의 비용으로 업종전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신규창업일 경우 33㎡ 점포 기준 점포구입비 포함해 5000만~6000만원 선이면 된다. 이 때 시설은 점주가 원하면 직접 시공할 수 있다. 본사는 가맹점 개설로 인한 수익을 거의 남기지 않는다.  

고려통닭은 옛날통닭의 제조법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면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한 마리에 6500원, 두 마리 1만2000원의 저가 옛날통닭이지만, 가격이 싸다고 해서 결코 맛과 품질에 소홀함이 없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원육은 100% 1등급 국내산을 사용하고, 염지제는 일반 소금 염지가 아닌 최고급 염지제를 쓴다. 마늘, 양파 등으로 만든 특제 양념제로 텀블링해 잡냄새가 나지 않고 육즙이 살아 있다. 파우더 역시 품질이 우수하고, 튀김기름은 값비싼 해바라기유를 사용하고 있다. 닭도 6.5호 닭을 쓰고 있어 양도 많은 편이다.

리스크 적은 소자본 창업 희망
저렴한 재 창업으로 점포 개설

고려통닭은 특히 젊은 층 소비자에 초점을 맞췄다. “청춘을 고려하라”는 슬로건과 함께 ‘싸닭, 맛있닭, 1인 1닭’을 마케팅 포인트로 잡았다. 1인 가구의 증가로 청년들이 저렴하고 맛있는 통닭을 호프와 함께 혼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저가와 품질을 유지하고도 가맹점의 매출 마진율은 50% 이상이다. 본사는 육가공 공장을 가지고 있는 23년 역사의 장수 프랜차이저다. 식재료 소싱과 물류유통의 노하우로 각 가맹점에 물류를 최소한의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 민감도가 높은 튀김기름은 품질 유지를 위해 해바라기 기름을 원가에 각 가맹점에 공급한다. 생산공장과 물류센터를 갖춘 튼튼한 본사가 전국 1일 배송을 원칙으로 제조와 물류를 할 수 있어 가능한 일이다. 

가맹점은 원육 한 마리를 통째 초벌로 튀긴 후 주문이 들어오면 수제 재벌로 2~3분 정도 튀겨서 자르지 않고 그대로 봉지에 담으면 된다. 초보자도 쉽게 운영이 가능하도록 프랜차이즈 운영 시스템이 완벽히 갖춰져 있다. 메뉴 가짓수도 적어서 여성 혼자서도 1인 창업이 가능해 인건비 걱정이 덜한 편이다. 
 

▲ 곤지암할매소머리국밥
▲ 곤지암할매소머리국밥

본사가 20년 역사로 오래된 곤지암할매소머리국밥도 업종전환 상품을 내세우고 있다. 250만원만 내고 간판만 바꿔 달고 업종전환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한다. 본사에서 선 투자한 후 가맹점과 상생 발전하겠다는 전략이다. 

바우네나주곰탕도 최근 2년간 180여 가맹점을 오픈한 경험을 살려 업종전환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맛과 푸짐한 양의 곰탕 한 그릇은 65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바우네나주곰탕은 20여 가지 곰탕류와 안주류를 가지고 골라먹는 맛과 다양한 메뉴로 각 지역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밖에 본래순대와 토부리병천순대도 간판만 바꾸고 영업을 할 수 있도록 본사의 모든 노하우를 제공하는 업종전환 창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 용대리명태마을
▲ 용대리명태마을

용대리명태마을은 298만원의 업종전환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용대리명태마을은 세계 최초로 명태양식에 성공함으로써 저렴해진 명태를 특제소스와 함께 조림과 탕으로 제공한다. 식재료 원가가 낮은 점이 장점이다. 수향보양반계탕은 간판을 바꾸지 않고 기존 식당에서 메뉴만 추가하는 취급점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290만원이면 다양한 지원과 요리사까지 파견해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매출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한 후 간판까지 바꿔서 다는 업종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메뉴 적어 혼자서도 가능
유도 후 사라지는 사례도

계속된 불황으로 점포 리모델링 창업은 당분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창업의 리스크를 줄이려는 창업수요자들이 대부분인데다 트렌드 변화도 빠르기 때문에 많은 자금을 들이는 창업은 매우 위험하다는 것이 창업시장의 대체적인 인식이다. 하지만 저비용의 리모델링 창업이라도 너무 쉽게 진입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단순히 업종을 바꿔 장사가 잘 될 것이라고 예단해서는 안 된다. 상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이 있어야 하고, 창업 후  본사의 계속적인 지원 및 관리 시스템도 살펴봐야 한다. 

간판만 교체

영세하고 경쟁력 없는 본사가 창업비용이 저렴하다는 점을 내세워 일단 가맹점 창업을 유도한 후 나 몰라라 하고 사라지는 경우도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테이크아웃 위주로 판매하는 업종의 경우 동네상권에 입점하더라도 유동인구 많은 점포 입지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