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링링 대비 ‘입산·실외 야영장 등 전면 통제’
서울시, 링링 대비 ‘입산·실외 야영장 등 전면 통제’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9.0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서울시가 6일,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날 서울시는 7일 오후쯤 서울을 지나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링링에 대비해 서울 둘레길을 포함한 등산로, 공원 내 야영장 등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 해상 쪽으로 접근하고 있는 링링은 오후 9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230km 해상 부근까지 북상할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이 평균 시속 38㎞로 빠르게 북진하고 있다. 북태평양 가장자리 바람통로에 든 태풍은 강한 남풍을 받아 서해로 빠르게 북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링링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이날 오후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