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의원 “조국, 젊은 층에게 공감능력 없다는 지적 들어”
금태섭 의원 “조국, 젊은 층에게 공감능력 없다는 지적 들어”
  • 박 일 기자
  • 승인 2019.09.0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서 “조국 후보가 진심으로 변명없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를 향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불철저하고 안이했던 아버지’라고 고백한 데 대해 “그 이야기를 듣고 놀랐다. 거기서 왜 개혁주의자가 나오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어제 우연히 젊은이들을 만나서 식사했는데 조국 후보자의 가장 큰 문제점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공감능력이 없는 것이 아닌가요’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직격했다.

이어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대해서 동문서답식의 답변을 해서 상처를 깊게 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금 의원의 질의에 조 후보자는 “네, 있다”고 답했다.

금태섭 의원은 “SNS서 우리 편과 다른 편을 대할 때 기준이 달라서 편가르기를 했다는 지적도 있다”며 “물론 이것은 불법이 아니다. 그러나 잣대가 다르다는 것은 공정함을 생명으로 해야 하는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큰 흠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