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걸린’ 스타킹 잉크 테러
‘딱 걸린’ 스타킹 잉크 테러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9.06 14:01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경수 기자 = 여성 행인의 스타킹에 여러 차례 검은색 잉크를 뿌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 2일, 재물손괴 및 폭행 혐의로 취업준비생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6월부터 최근까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 수변공원 일대서 B(22·여)씨 등 여성 6명의 스타킹에 검은색 잉크를 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자전거를 타거나 길을 걸으면서 스타킹을 신고 있는 여성에게 잉크를 뿌렸다.

A씨는 플라스틱 통에 옮겨 담은 잉크에 물을 섞어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종아리가 차가워서 보니 먹물이 뿌려져 있었다”는 피해자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1일, 사건 현장의 CCTV 영상을 확인한고 탐문 수사를 벌이다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 출석해 “잉크를 뿌린 뒤 당황하는 모습을 보며 취업 준비로 받은 스트레스를 풀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