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호준 목사 “조국 딸 응원합니다”
장호준 목사 “조국 딸 응원합니다”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9.06 11:13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호준 목사 ⓒYTN
▲ 장호준 목사 ⓒYTN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광복군 출신 민주지사인 의문사 희생자인 고 장준하 선생의 아들 장호준 목사가 지난 1일, 입시비리 등의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의 뜻을 밝혔다. 

장 목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어렸을 때 일화로 글을 시작했다.

조 목사는 어릴 때 친구들과 야구를 하다가 남의 집 물건을 깼을 때, 집주인은 친구들은 머리를 몇 대 쥐어박고 보내주면서도 자신에게 “넌 저 아이들처럼 놀면 안 된다. 너희 아버님이 어떤 분이신데, 네가 이렇게 놀면 되겠니?”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 이름을 꺼내는 것이 싫었다고 덧붙였다.

요시찰 대상·장학금 등 아버지 덕
“내가 조국의 딸이다” 크게 외쳐라 

이어 그는 ‘학교나 군대에서 요시찰 대상이 되었던 것도 내가 아버지의 아들이라는 것 때문이었고 해외 후원금을 받을 수 있었던 것도 내가 아버지의 아들이었기 때문이었다. 늘 족쇄가 되어 불편했던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없는 사실이었어요’라고 게시했다. 

또 ‘조양이 겪고 있을 아픔의 시간을 자랑스럽게 새겼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자랑스러운 아버지의 딸, “그래 내가 조국의 딸이다.”를 더욱 크게 외치는 조양이 되시기를....”이라고 덧붙였다. 

장 목사는 현재 코네티컷 주립대 내에 있는 유콘스토어스한인교회 담임으로 섬기면서, 월요일부터 금요일에는 하루 8∼9시간씩 스쿨버스를 운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