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증인 11명…동양대 총장 증인서 제외키로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증인 11명…동양대 총장 증인서 제외키로
  • 박 일 기자
  • 승인 2019.09.0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야가 5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서 제외하기로 했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표창장 수여 논란에 휩싸였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인사청문회 출석 여부가 가려졌다.

여야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서 회동을 갖고 6일 예정돼있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서 증인 출석 명단을 확정했다.

법사위 간사들은 전날에 이어 증인 채택 논의를 가졌으며 논란의 중심에 섰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제외한 11명을 부르기로 합의했다.

이날 여야 법사위원들은 2시간 동안의 협의 끝에 최 총장을 증인서 제외시키고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만 부르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법사위 간사는 “합의 시간이 길었던 건 최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느냐 마느냐였다”며 “민주당에선 최 총장 증인 채택을 받지 않겠다고 하고 (우리가)계속 최 총장을 고수하다간 내일 청문회가 무산될 것 같아 양보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는 “청문회가 열릴 수 있게 돼 참 다행이다. 증인 문제 때문에 청문회가 무산될까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사실은 직접 조국 후보와 관련 없을 수 있는 증인들이지만 청문회가 열려야 한다는 의견으로 받아들였다”며 “증인은 4명 대 7명이다. 저희는 원래 여야 동수여야 하는데 상당히 양보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