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만 바라보면 눈이 좋아진다>
<3분만 바라보면 눈이 좋아진다>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9.0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현대인의 시력 지침서 <3분만 바라보면 눈이 좋아진다>가 출간됐다.

도서는 생활습관, 노화 등으로 나빠진 시력을 트레이닝을 통해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아낌없이 공개한다.

책은 하루 3분, 최소 열흘서 최대 4주 만에 시력이 좋아질 수 있다 전한다.

책에서 주요 방법으로 다루는 ‘가보르 아이 트레이닝’은 실제 미국의 캘리포니아 대학서 그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실제 ‘뉴욕타임스’등 유수의 매체에 소개되며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총 3장으로 구성된 도서는 ‘가보르 아이 트레이닝’ 소개를 시작으로 실전과 다양한 후기를 담았다.

이 방법은 뇌의 시각영역과 안구 조절근을 동시에 자극해 시력을 개선함은 물론, 기억력과 집중력까지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

일본 유명 배우 사와다 아야코와 체험자들의 후기가 수록되어 더욱 이목을 끈다.

신간 <3분만 바라보면 눈이 좋아진다>의 저자 히라마쓰 루이는 눈 건강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함께 많은 진료 경험을 축적, 현재는 일본 대중의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

NHK, TBS 등 방송에 출연하며 눈 건강에 대한 정보를 알기 쉽게 설명해 대중의 많은 인기를 얻기도 했다.

그는 “한번 나빠진 눈도 다시 좋아질 수 있다.”라며 가보르 아이 트레이닝의 효과를 재차 강조한다. 

한편 책을 출간한 쌤앤파커스 관계자는 “PC, 스마트폰, 태블릿 등 전자기기의 장기간 사용으로 노안은 더 이상 노인들의 이야기는 아니다”라며 “효과가 증명된 가보르 아이 트레이닝 방법으로 시력을 향상, 유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