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패션디자이너-현대트랜시스, 지속가능성 위한 착한 협업 나선다
현대차-패션디자이너-현대트랜시스, 지속가능성 위한 착한 협업 나선다
  •  
  • 승인 2019.09.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자동차와 패션 결합한 ‘업사이클링’ 전 세계 전파”
▲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의상
▲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부터 자동차 시트를 제작하는 부품사 ‘현대트랜시스’와 미국 뉴욕 기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미국)’와 함께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 가죽을 업사이클링 해 친환경 의상을 제작해오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그룹사 현대트랜시스와 미국서 활동하는 친환경 패션디자이너와 손잡고 자동차 폐소재를 업사이클링 하는 착한 협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이란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부터 자동차 부품 그룹사 ‘현대트랜시스’와 미국 뉴욕 기반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 가죽을 업사이클링 한 친환경 의상을 제작하고 있다.

이번 협업은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 대한 중요성과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어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결합을 통해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제품 구매 시에도 환경과 사회에 대한 영향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등 착한 소비를 주도하고 있어 이들의 높은 호응이 기대된다.

전 세계 패션피플의 이목 집중되는 뉴욕 패션위크 첫날 의상 15벌 공개
“친환경 소비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대 형성 및 소통의 장 될 것”

먼저 업사이클링 할 폐소재로는 자동차 시트 연구와 제조과정서 발생되는 자투리 가죽이 사용된다.

자투리 가죽은 자동차 시트 등의 부품을 제조하는 현대트랜시스로부터 공급받는데 기존에는 크기가 작거나 오염이 돼 폐기되는 것이었다.

의상 디자인은 미국 뉴욕 기반의 친환경 패션 브랜드인 ‘제로+마리아 코르네호(ZERO+Maria Cornejo)’가 맡았으며, 의상은 총 15벌이 제작될 예정이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협업한 의상은 자연서 영감을 받아 ‘자연과의 조화’라는 콘셉트로 제작되며 화려한 색 대신 지구 본연의 색이 사용된다.

특히 최근 자동차 시트 가죽의 품질수준이 높아지고 자동차 모델에 따라 시트가죽 디자인과 패턴이 다양한 만큼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이고 고급스러운 패션이 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이번 협업을 계기로 자동차 폐소재가 다양하게 재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마리아 코르네호(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대표 디자이너)도 “현대자동차와 협업해 제작하는 의상은 시트 가죽 외에 사용되는 소재까지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이 사용됐다”며 “이번 협업은 기존의 사물을 재창조하고 새로 상상하고 새로운 라이프 사이클 만드는 작업으로, 이 과정서도 최대한 자원을 적게 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패션 브랜드와 협업…폐기 자동차 시트 가죽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의상 제작
의상 소재는 현대트랜시스 시트 연구·제조과정서 발생되는 자투리 가죽 사용
디자인은 미국 뉴욕 기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맡아

이어 “패션산업서도 폐기되는 직물과 소재가 큰 이슈”라며 “이번 작업서도 남는 직물의 양을 최대한 줄이기 위한 창의적인 디자인에 특히 신경 썼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4개월 간 제작한 의상을 전 세계 패션 피플의 이목이 집중되는 2020 S/S 뉴욕패션위크(9/6~11) 첫 날인 6일, 뉴욕 맨해튼 ‘퍼블릭 키친’서 ‘리스타일(Re:Style)’이라는 이름의 캡슐(소규모) 콜렉션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리스타일(Re:Style)은 다시, 새로움을 뜻하는 ‘Re’와 패션을 뜻하는 ‘Style’의 합성어로, 재활용이 힘든 자동차 폐소재에 패션을 가미해 완전히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 시킨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현대차는 리스타일 행사서 컬래버레이션(협업) 의상 외에도 페트병서 채취한 재생섬유로 만든 티셔츠와 폐기되는 자동차 에어백을 소재로 만든 토트백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재생섬유 티셔츠에는 ‘Saving the planet in style(스타일 있는 지구 보호)’라는 친환경 메시지를 담아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매장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한정판으로 판매한 후 수익금은 글로벌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에도 패션과 결합한 이색 행사를 개최해 밀레니얼 세대와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자동차+패션의 이색 협업…친환경 라이프스타일 전 세계 전파
밀레니얼 세대는 환경에 대한 영향 중요하게 생각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미국 LA 웨스트 헐리우드서 한·미 양국의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와 스타일리스트가 협업해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가 추구하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현대 스타일나이트(Hyundai StyleNite)’을 개최했다.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 조원홍 부사장은 “지난해 개최된 스타일나이트 행사서 밀레니얼 세대가 보여준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올해도 이들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리스타일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현대자동차 브랜드 지향점인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브랜드 설립 때부터 친환경과 지속 가능성을 강조해온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로, 식물성 염료와 자연 친화적인 실크 등 화학제품 대신 지속 가능한 재료를 의상제작에 사용하는 등 생태계 보존과 환경에 대한 영향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