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스웰 BCT’ 임상연구 공동협약
‘진스웰 BCT’ 임상연구 공동협약
  •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승인 2019.09.02 10:03
  • 호수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큐릭스는 지난달 26일 중국 절강대학 의과대학 제 2부속병원 임상연구센터와 함께 진스웰 BCT의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젠큐릭스-절강대학 의과대학 간 공동 임상연구 및 비즈니스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협력 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1869년 설립된 절강대학 의과대학병원은 중국 절강성 항저우에 위치한 중국 최초의 3급 종합병원으로 지난해 내원 환자 수 513만명, 수술 14만건을 기록한 중국의 대표적 종합병원이다. 이번에 젠큐릭스와 MOU를 체결한 병원 내 임상연구센터는 다년간 중국 내외에서 대규모 임상시험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젠큐릭스와 절강대학은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젠큐릭스의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인 진스웰 BCT를 비롯한 젠큐릭스의 진단제품들의 중국 진출을 위해 본격적으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진스웰 BCT의 중국 내 공동 임상연구, 인허가 및 사업화를 위해 기술 및 인적자원과 학술 네트워크의 상호 지원을 약속했다. 
젠큐릭스의 진스웰 BCT는 조기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의 10년 내 재발 또는 타장기 전이 위험성을 판단해 항암화학요법을 받지 않아도 높은 생존율을 기대할 수 있는 환자군을 선별해주는 검사이다. 이 검사를 통해 저위험군으로 판명된 환자는 부작용이 심한 항암화학요법을 피할 수 있어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고가의 항암제 처방의 감소로 국가 의료재정에도 도움이 된다. 중국의 경우 연간 신규 유방암 환자가 3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아시아 유방암 환자에게 적합 검사

아시아 국가 중심 파트너십 확대

젠큐릭스는 최근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인 온콜로지에 진스웰 BCT와 미국 지노믹헬스社의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인 온코타입 DX와 비교 임상 논문을 게재하며 해외 유방암 예후 예측 검사와 비교한 첫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5개 종합병원에서 수집된 환자의 검체를 대상으로 진스웰 BCT와 온코타입 DX의 위험군 분류 일치도를 비교 분석했다. 해외 검사 대부분은 55세 이상의 폐경 후 여성이 많은 미국 및 유럽의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 및 검증됐기 때문에 40대에서 50대 초반 발병이 많은 아시아 유방암 환자들에게 진스웰 BCT가 더욱 정확한 예후 예측 결과를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젠큐릭스는 중국 진출 이외에도 올해 초부터 아시아 유방암 예후진단 시장 선점을 위해 동남아시아 주요국가들을 타겟으로 판매 네트워크 구축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해 대리점 지정을 완료한 싱가폴, 말레이시아에 이어 최근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과 대리점 계약을 체결했으며, 연말까지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등 기타 주요국에서도 대리점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시아 국가들을 중심으로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는 젠큐릭스는 작년부터 일본 사가라 병원과 함께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이번에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한 중국 절강대학병원 이외에도 대만, 태국 등 아시아 주요 병원들과 공동연구 및 사업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조상래 젠큐릭스 대표는 “진스웰 BCT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유방암 환자에게 더욱 적합한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이며 “전세계 유방암 환자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 국가들은 진스웰 BCT의 차별적 경쟁력이 부각되는 대단히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말하며 아시아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