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허균, 서른셋의 반란 (5)방문
<기획연재> 허균, 서른셋의 반란 (5)방문
  • 황천우 소설가
  • 승인 2019.08.28 10:04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운명 속으로

허균을 <홍길동전>의 저자로만 알고 있는 독자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조선시대에 흔치않은 인물이었다. 기생과 어울리기도 했고, 당시 천대받던 불교를 신봉하기도 했다. 사고방식부터 행동거지까지 그의 행동은 조선의 모든 질서에 반(反)했다. 다른 사람들과 결코 같을 수 없었던 그는 기인(奇人)이었다. 소설 <허균, 서른셋의 반란>은 허균의 기인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파격적인 삶을 표현한다. 모든 인간이 평등한 삶을 누려야 한다는 그의 의지 속에 태어나는 ‘홍길동’과 무릉도원 ‘율도국’. <허균, 서른셋의 반란>은 조선시대에 21세기의 시대상을 꿈꿨던 기인의 세상을 마음껏 느껴볼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다.
 

묘한 일이었다.

비에 흠뻑 젖은 몸을 닦고 객사에 들어서자 마치 한 겨울에 밖에서 들어와 화롯불 앞에서 언 몸을 녹인 듯 온 몸이 나른해지기 시작했다.

그 뿐만 아니었다. 눈두덩이 무거워지면서 스르르 감기기 시작했다.

그런데 가만히 몸을 바라보니 그것이 아니었다.

몸에서 기운이 빠져나가는 것이 아니라 남아 있는 모든 힘이 한군데로 집중되고 있었다.

허균 자신의 가운데가 뻐근해지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제 놈 혼자 성내기 시작했다. 

민망한 꿈

가만히 방안을 살펴보았다.

윗목에 덩그마니 놓여있는 목침이 눈에 들어왔다.

엉기적거리며 목침을 가져와 베게 삼아 자리에 누웠다.

그러자 모든 기운이 밑 모를 골짜기로 빨려드는 듯했다.

“나리, 웬 낮잠이십니까!”

눈을 뜨고 소리 나는 곳을 바라보았다.

언제 들어왔는지 삼복이 세 명의 여인들과 함께 자신을 내려 보고 있었다.

그 중 두 명의 여인은 마치 천상에서 내려온 듯이 휘황찬란한 기운을 온몸에서 풍기고 있었고, 그녀들과 조금 사이를 두고 수줍은 듯 미소를 머금고 서 있는 여인은 여염집 아낙처럼 수수했다.

“나리, 빨리 일어나지 않고 무엇 하십니까! 왜요, 제가 가져온 홍시들이 마음에 들지 않으십니까!”

그리 말을 하는 삼복의 얼굴 위로 빈정거리는 웃음이 스쳐지나갔다.

“삼복이, 네 이놈. 감히 내 홍시에 손을 댄 건 아니겠지!”

“나리, 무슨 말씀입니까. 저도 명색이 사내거늘…….”

느끼한 웃음을 흘리며 말하는 삼복이 밉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래, 셋 중에 나의 홍시가 어느 여인이란 말이냐.”

“그걸 왜 저한테 묻습니까? 나리께서 찾아내셔야지요.”

허균이 누운 상태로 다시 세 명의 여인을 차례로 훑어보았다.

묘하게도 시선이 자꾸 한 여인, 그 중에서도 가장 외모가 딸리는 여인에게 향했다. 

“내 홍시가 바로 너로구나. 어서 이 품속으로 들어 오거라.”

허균의 시선을 받은 여인이 곁에 서있는 여인들에게 가볍게 냉소를 보내고는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이 옷깃을 풀어 헤치며 당당하게 허균을 향했다.

순간 삼복이 여인의 손목을 낚아챘다.

“나리, 하필이면 왜 제 홍시를!”

“무엇이라, 네 홍시라고! 그것 참 잘되었구나. 본디 남의 떡이 더 커 보이고 남의 여자가 더 맛있는 법이거늘.”

이번에는 삼복이 아닌 허균의 얼굴 위로 음흉한 미소가 번졌다.

“나리, 이 여인은 아니 되옵니다. 차라리 여기 두 여인을 몽땅 가지십시오!”

“일 없다, 이놈아. 네 놈이 감히 내 눈을 속이려고 하다니! 나는 그 여인이면 족하니 나머지 두 여인은 날로 먹든 익혀 먹든 네 맘대로 해라!”

삼복의 눈동자가 허균의 힐난에 불같이 타오르고 있었다.

“왜 그러느냐, 이놈아!”

“나리, 이 여인은 절대로 아니 되옵니다. 그러니 제발!”

더 이상 자리에 누워 있을 수만은 없었다.

허균이 급히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삼복의 손에 잡혀있는 여인에게 돌진했다.

“이 놈아, 이 여인이 나의 여인이라는데 건방지게.”

허균의 손이 여인의 손을 잡고 있는 삼복의 손을 거세게 내리쳤다.

그러나 온몸의 힘을 다해서 내리쳤는데도 삼복의 손은 여인의 몸과 달라붙었는지 좀처럼 떨어지지 않았다.

똑같은 동작을 되풀이했으나 마찬가지였다.

“이 놈이, 감히…….”

허균이 급히 자신의 품속에서 날이 시퍼렇게 선 칼을 꺼내 삼복에게 들이댔다.

“이 놈아, 이래도 그 손 놓지 못하겠냐!”

삼복의 얼굴 위로 다시 묘한 미소가 번졌다.

“절대로 안 되지요. 이 여인은 절대로 나리께 드릴 수 없습지요. 그러니 나리께서 포기하시고 저 두 여인을 취하십시오.”

“네 각오가 정녕 그러하단 말이냐!”

객사에서의 단잠…삼복이 데려온 세 여인
축축하게 젖은 바지…고생원이 온 이유는?

“여부가 있겠습니까요, 나리!”

그리 대답하는 삼복의 표정이 너무나 당당했다.

삼복의 말이 신호라도 된 듯 곁에서 지켜보던 두 여인이 언제 옷을 벗었는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맨몸으로 허균에게 다가서고 있었다. 

허균이 잠시 삼복의 손에 잡혀있는 여인의 얼굴을 바라보고는 이미 자신을 에워싸고 있는 두 여인에게 몸을 맡기기 시작했다.

자신의 뒤에서 매달려 있던 여인이 갑자기 자신의 손을 뻗어 박달나무처럼 단단한 자신의 가운데 부분을 온 힘을 다해 잡아 비틀었다.

그곳에서 가벼운 통증과 함께 시원한 느낌이 밀려오고 있었다.

“나리!”삼복이 부르는 소리에 눈을 떴다.

거무튀튀하게 변한 천장에 군데군데 바른 한지가 시선에 들어왔다.

그 모습을  바라보자 허전하다는 생각이 온몸을 에워 쌓다.

잠깐 사이 잠속에 빠져들었던 모양이었다.

“나리!”

“왜 그러느냐!”

“고생원께서 찾아계시었습니다.”

“고생원이라고.”

마냥 누워있을 수만 없었다. 급히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다.

순간 가운데서 이상한 느낌이 감지되었다.

손이 자연스레 그곳으로 향했다. 그 부분이 축축하게 젖어있었다.

“제기랄! 그 새를 못 참고.” 

혼잣말을 내뱉고는 앉은 자세에서 몸을 움직여 문가로 다가갔다.

“고생원이 어인 일로 오셨는고.”

말함과 동시에 문을 열자 삼복의 뒤에 서 있던 고생원이 앞으로 나섰다.

“나리, 고홍달이옵니다.”

“고생원, 어서 오시게.”

자리에서 일어나야 하건만 차마 그럴 수 없었다. 엉거주춤 몸을 일으키는 시늉만 하다가 다시 자리에 주저앉았다.

“그냥, 앉아계십시오. 제가 들어가겠습니다.”

마치 허균의 상태를 알고 있는 듯했다. 그 말에 은근히 얼굴이 달아오르고 있었다.

“판관나리, 먼저 소인의 인사 받으시지요.”

방에 들어선 고생원이란 작자가 큰절로 예의를 표하자 허균도 급히 우스꽝스러운 자세로 몸을 낮추었다.  

고생원 방문

“아니, 이 사람. 이럴 필요는 없는데.”

“나리, 미리 기별주시지 않으시고.”

허균이 마뜩치 못한 표정으로 문밖에 있는 삼복을 바라보았다.

“저 놈이 괜한 짓을 해서 일을 번거롭게 만드는구먼.”

“괜한 짓이라니요, 당연히 제가 찾아뵈어야 도리입지요.”

문밖에서 삼복이 시큰둥한 얼굴로 허균을 바라보았다.

그 모습을 보며 가벼이 혀를 차고는 다시 시선을 고생원에게 주었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