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8.26 13:36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여자들이 무슨 골프?
멸시 딛고 일어서다!

골프가 시작된 지 50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골프는 남자들만의 전유물이었다. 1576년 스코틀랜드의 메리여왕이 시중들과 골프를 친 이래 수백년이 흐르도록 여성 골퍼에 대한 어떤 기록이 영국에는 없었다. 여성들이 골프채를 잡을 수 없었던 이유는 단순했다. 스코틀랜드 남성들은 여자들이 골프를 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그렇게 수백년이 흐르던 1790년 머슬버러에 살던 어부의 아내가 골프채를 잡았다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그녀는 “남자들이 하는 게임을 여자들이라고 못하란 법은 없다”며 골프를 쳤다. 그러나 당시 남성위주의 가부장적 사회에서 그녀를 보는 시각은 냉담했다. “남자들이나 하는 골프를 대체 여자들이 왜 해야 하는가”라는 것이 일반적인 반응이었다. 그렇다고 해서 여성 골퍼들을 금지할 어떤 명분이나 법적인 근거는 없었다. 단지 남성들의 편견일 뿐이었다.

1867년 클럽 조직

어부의 아내를 비롯한 선각자적인 여성들의 항변이 거세지자 남자들은 할 수없이 세인트앤드루스의 올드코스 인근에 작은 공간을 할애해 주었다. 허락은 하되 지극히 제한된 곳으로 국한했다. 티샷은 금지되어 있었고 단지 그린에서 퍼팅만 허락됐다. 복장도 모자를 쓰고 몸에 꼭 맞는 긴 드레스를 입어야 했고 목에는 쇼울을 감아야 했다. 

당시 사회적으로 신분 있는 여성들이 코르셋이 포함된 롱 드레스를 입은 상태에서는 도저히 풀스윙은 할 수도 없었다. 더군다나 당시 분위기로는 여성이 어깨선 위로 팔을 들어 올리는 행동은 엄청난 에티켓에 어긋나는 ‘유별난 여성답지 못한’UNLIKELY WOMEN 행동으로 간주했다. 여성들은 그저 그린위에서 퍼팅이나 하면서 얌전하게 굴어야 하는 게 미덕이라는 분위기였다.

남성들의 철저한 관리에도 불구하고 그러나 골프에 대한 여성들의 열망은 좀처럼 식을 줄 몰랐다. 급기야 1867년 스코틀랜드 최초의 ‘세인트앤드루스 여성골프클럽’이 조직됐고, 이어 웨스트 호, 노스 디반 등 여성 전용 골프 동우회가 조직되기 시작했다. 여성골퍼 인구도 증가하기 시작해, 스코틀랜드에서만 1870년을 전후해 1000여명이 넘기도 했다. 
 

여성 전용 코스도 만들어지기 시작하면서 노스 디반에 전체 길이 1895야드 짜리 영국 최초의 여성 전용 골프코스가 생겼다. 짧은 홀은 120야드, 긴 홀은 380야드도 있었다. 코스가 짧은 것은 여성들의 옷차림 때문이었다. 당시 여성골퍼들의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가 80야드 정도에 불과했는데, 이는 힘이 없기 보다는 긴 치마와 딱 맞는 상의, 사회분위기 등으로 인해 스윙을 어깨위로 올리지 못한 탓이었다.

끈질긴 선구자들 덕에 여성골퍼들의 열성과 정열은 결국 빛을 보았다. 1893년 최초로 영국 여자 아마추어오픈이 개최 됐으며 마가렛 스콧이라는 선수가 최초로 우승을 했다. 마가렛 스콧은 다음 시즌인 1894·95년에도 우승을 하면서 브리티시3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메리 여왕이 골프채를 잡은 지 300년이 흐른 시점에서 공식적인 여자골프대회가 태동하고, 여성골퍼들이 비로소 영국사회의 무대 위로 등장한 것이다. 

1576년 메리여왕 이래 여성 기록 전무
1790년 어부 아내가 치고 있다는 소문

그 후 20여년이 흐를 즈음 여자골프계에 불세출의 최강자가 나타난다. 17세의 신출내기 세실 리치가 1914년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여자 골프를 주도하기 시작한 것. 근육질의 체격으로 남자 같은 스윙을 하는 리치는 남자선수와의 대결 에서도 이길 정도로 파워스윙을 구사하는 골퍼였다. 

1914년부터 4년 간 제1차 세계대전이라는 전쟁으로 인한 휴식기에도 불구하고 리치는 전후 다시 재개된 대회에서 1920· 21년을 연거푸 우승해 영국오픈 3연패의 금자탑을 쌓아가며 영국여자골프를 지휘하고 있었다. 그 밖에도 메이 헤즐렛, 도로시 캠벨, 에니드 윌슨 등 전설적인 여자골퍼들이 다연승을 하며 영국 여자골프를 함께 이끌어 나갔다.
 

드레스 입고 목에 쇼울 둘러
코르셋 때문 풀스윙 불가능

세실 혼자만의 독무대가 만들어져 가던 즈음 강력한 라이벌인 조이스 위더드라는 19살의 신예가 등장하면서 영국 여자 골프계는 라이벌 구도로 들어간다. 1922년 영국오픈에서 두 사람은 운명처럼 부딪쳤고, 위더드가 리치를 물리치며 20세기 초 영국 여자골프의 양대 산맥을 형성한 것이었다. 영국 데일리 뉴스의 당시 기사는 ‘10년 전 리치가 그랬듯이 위더드도 바람처럼 등장한 타고난 승부사’라며 향후 벌어질 두 사람의 치열한 대결을 예고했다. 

특히 위더드는 당시에는 여자가 종아리를 보이는 골프 치마를 입는 것은 어불성설이었지만 이를 무시하고 무릎위로 올라오는 짧은 치마 등 혁신적인 복장을 하고 골프장을 누빈 혁신적인 여성골퍼였다. 긴 드레스를 고집하면서 그와 맞붙은 선수들에게는 “부인, 코르셋을 껴입은 그렇게 긴 치마는 퍼팅을 할 때 퍼터가 무릎에 닿아 불편할 텐데요, 짧은 치마가 더 낳지 않을까요?”라며 비아냥 섞인 독설을 던지기도 했다. 

전쟁도 못 막아

리치와 위더드 두 골퍼는 때로는 다정하게 때로는 치열하게 접전을 벌였다. 리치가 영국오픈 4승을 올린만큼 위더드도 1922  ·1924·1925·1929년 등 4차례나 오픈을 차지했다. 두 사람은 각축을 벌이면서 영국 여성골프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명승부는 당시 집에만 갇혀 지내던 영국 여인들을 골프장으로 불러내기에 충분한 몫을 했다. 더욱이 영국 여자 골퍼들의 활약은 장차 미국에서 여성들이 골프를 주도하는데 기폭제 역할까지도 하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