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하반기' 커피전문점 창업 트렌드
'2019년 하반기' 커피전문점 창업 트렌드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8.26 11:43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지만 예쁜 가게가 잘된다

선진국 국민으로서 불황기 창업 전략으로 ‘작지만 예쁜 가게’를 원하는 창업 수요가 증가하면서 올해도 커피전문점 창업은 꾸준히 늘고 있다. 합리적 소비와 가성비 메뉴를 선호하는 소비심리가 더욱 강해지면서 중저가 커피전문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최근 창업시장의 커피전문점 창업 동향을 살펴본다.
 

아메리카노 한 잔 가격이 3200원 하는 중간 가격대 커피전문점은 ‘커피베이’의 성장세가 돋보인다. 이 분야 1위 브랜드인 이디야에 이어 2위 자리를 굳혀가는 모양새다. 

넘치는 커피

커피베이는 프랜차이즈 산업의 암흑기였던 작년에 가맹점포가 150개나 개설되고, 가맹본부도 20% 이상의 성장을 하면서 기염을 토했는데, 올해도 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벌써 지금까지 90여개 가맹점 계약을 체결해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 실적은 작년 성장률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현재 매장은 570개를 넘어섰다. 경쟁하는 이디야커피의 매장은 2500여개로 커피베이의 성장 동력은 아직 충분히 남아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이처럼 커피베이의 성장 원인은 지난 10년간 수많은 커피전문점 브랜드의 부침 속에서도 꾸준히 성장해 온 나름대로의 경쟁력이 있기 때문이다. 외부 환경에 쉽게 흔들리지 않는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커피베이는 품질은 높이고 가격은 중간 가격대 포지션닝을 하고 있는데, 최고 품질의 아라비카 생두 5종(브라질, 콜롬비아, 과테말라, 에티오피아, 온두라스)을 엄선해 전문 로스터의 손을 거쳐 각 가맹점에 공급된다. 또한 100% 아라비카 원두 고유의 맛과 향을 유지하기 위해 태우지 않는 미디엄 로스팅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는 부드럽고 고소한 커피 맛이 특징인데, 고객들로부터 아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커피원두의 품질관리를 위해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보기 드물게 로스팅 공장을 직영으로 운영하면서 품질관리뿐 아니라 시시각각 변하는 고객의 니즈와 고객 클레임 및 컴플레인을 즉각 해결하고 있다. 

불황기 창업 전략으로 수요 증가
‘가성비’중저가 커피전문점 선호

신 메뉴 개발은 커피베이의 가장 큰 경쟁력 요소다. 커피 및 음료, 빙수 외에 디저트 메뉴도 샌드위치, 베이글, 베이커리, 토스트, 아이스크림 등 신 메뉴를 다양하게 출시한다. 커피베이는 경쟁 브랜드에 비해 디저트 메뉴 매출이 훨씬 높은 것이 장점이다. 향후 커피전문점은 커피 및 음료와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분위기 있는 공간이 차별화 포인트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거기에 초점을 맞춰 혁신하면서 점포 콘셉트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에 걸맞게 품격 있는 인테리어도 차별화 된 점이라 볼 수 있다. 

또한 본사의 부담으로 광고 및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면서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전력을 다한다. 특히 드라마 PPL은 작년에 인기 드라마 <밥 잘 사 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올해도 <바람이 분다> <보좌관> <호텔델루나> 등에 연속으로 참여하고 있다. 
 

작년까지 독보적이었던 가성비 트렌드가 올해는 가심비로 옮겨갈 것이라는 것이 올해 초의 전망이었다. 가심비 트렌드도 어느 정도는 나타나지만 올해는 가성비 트렌드가 더 강해지는 것 같다. 그 만큼 경기상황이 좋지 않다는 방증이다. 커피전문점 창업도 강력한 가성비 트렌드에 의해 저가 커피가 득세하고 있다. 빽다방 등장 이후 한 때 붐을 이루다가 최근 주춤했던 가격파괴 커피전문점들이 올해 들어 많이 생겨나고 있다.

아메리카노 한 잔 가격이 1500원 내외 하는 저가 커피는 커피에반하다가 800여개, 메가MG C커피가 600여개, 더벤티가 350여개 점포가 있다. 이들은 최근 매월 20개 내외 가맹점이 개설되고 있을 정도로 창업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초저가 커피 역시 창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저가 커피의 대명사였던 아메리카노 한 잔에 1500원 하는 커피가 이제는 1000원, 900원 커피로 이동하고 있다. 편의점 커피뿐 아니라 로드숍 점포에서도 900원 커피가 등장 인기를 끌고 있다. 커피온리, 매머드익스프레스 등이 대표적인 브랜드인데 이들은 키오스크 설치 등 무인화로 운영비용을 줄이고, 원두의 중간 유통단계를 없애 원가를 줄이는 방법으로 저가 전략을 유지하고 있다. 매머드익스프레스는 170여개, 커피온리는 120여개 점포가 생겼다. 
 

드립커피나 더치커피를 손님이 직접 내려 먹는 커피전문점도 등장했다. ‘커피코트’는 ‘골라 마시는 커피’라는 콘셉트로 커피산지 고유의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드립커피와 더치커피를 셀프로 내려 먹는 시스템이다. 주기적으로 사전에 추출해 놓은 드립커피와 더치커피를 보온·보냉상태로 보관해 두었다가 고객이 직접 원하는 커피를 따라 마시는 셀프 서비스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다. 고객들은 각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의 드립커피와 더치커피를 즐길 수 있다. 셀프로 판매하기 때문에 드립커피 한 잔 가격이 컵의 크기에 따라 1000원~2000원 선으로 아주 저렴하다. 또,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점포 회전율이 높고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적게 드는 점이 장점이다. 40여개 매장이 있고, 창업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골라 마신다

선진국 창업 트렌드인 ‘작지만 예쁜 가게’의 대표적인 업종인 중저가 커피전문점은 커피 수요의 증가와 함께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중저가 커피전문점은 이미 과당경쟁에 빠져 있어 창업자들은 마음이 앞 선 나머지 수익성 분석 등 현실적 측면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커피 등 음료 메뉴만으로서는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없어 점포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디저트 메뉴 개발 능력이 되는 본사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한 성공 포인트다.